“바닥에 고인물 닦던 중 감전”…인천 헬스클럽 직원 부상

뉴시스

입력 2019-12-10 11:33:00 수정 2019-12-10 11:34: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인천의 한 헬스클럽에서 바닥에 고인 물은 닦던 중 방전된 전기에 감전돼 직원 1명이 부상을 당했다.

10일 인천 공단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32분께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한 헬스클럽에서 직원 A씨(28)가 감전됐다는 신고가 119로 접수됐다.

이 사고로 A씨가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어 전기 불꽃이 사무실 집기와 바닥전기선에 옮겨붙어 불이 났다. 불은 집기류 등 일부를 태워소반서 추산 70여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날 인력 44명과 장비 12대를 투입해 9분만에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무실 문서 세단기에서 방전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인천=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