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 기념 文 대통령 시계, 중고 거래 사이트에

뉴시스

입력 2019-11-20 15:34:00 수정 2019-11-20 17:17: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 시계가 중고 판매 사이트에 올라왔다. 이 시계는 지난 19일 MBC가 진행한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 참여한 국민 패널 300명에게 지급된 기념품이다.

판매 글은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중고 거래 카페에 올라왔다. ‘문재인 대통령 기념 손목시계’라는 제목의 글에는 “개봉만 하고 착용하지 않은 제품”이라며 70만원에 판매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글이 올라온 직후 게시판에는 네티즌 간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공짜로 받은 시계를 70만원에 파는 건 과하다”는 지적 등이 있었고 “소장 가치를 못 느껴 판매하는 게 무슨 문제냐. 살 사람이 있으면 사는 것”이라는 반박도 있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이 시계 원가는 4만원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기념 시계가 중고 거래 카페에 올라온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7년 5월 취임 후 수차례 이 시계 판매 글이 올라왔었다. 해당 사이트 관계자는 “대통령 시계가 올라온 경우는 꽤 많았다. 대통령들이 과거에 시계를 민간에 많이 나눠줬기 때문에 종종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