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10명중 7명 “지소미아 종료, 어쩔 수 없다”

뉴시스

입력 2019-11-19 10:43:00 수정 2019-11-19 16:26: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日산케이-FNN 공동 여론조사
지소미아 종료 "어쩔 수 없다" 68.3%
한일 정상회담 "서두를 필요 없다" 58.2%



일본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익 성향 산케이 신문과 산케이신문 계열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지난 16~17일 전국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오는 23일 0시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 “어쩔 수 없다”는 응답은 68.3%였다.

일본 정부가 대응을 바꾸어서라도 “연장해야 한다”는 대답은 14.4%에 그쳤다.


일본 정부가 지소미아와 관련 “한국 측이 현명한 대응을 해야 한다”며 공을 넘기는 입장을 강조한 데 따른 반응으로 보인다.

관계 개선을 위해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서둘러야 한다”는 응답은 34.1%였다. “서두를 필요 없다”는 58.2%에 달했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지난 10월 조사보다 6%포인트 하락한 45.1%였다.

이번 조사는 18세 유권자 1039명를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