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초등 전 학년 생존수영하는데…수영장 인프라 열악

뉴스1

입력 2019-10-17 11:24:00 수정 2019-10-17 11:37: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DB © News1

전국 초등학교 가운데 생존수영교육을 할 수 있는 수영장 시설을 갖춘 곳은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장 등에 간이 수영장을 설치하는 학교 비율도 1.5%에 그쳤다. 내년부터 생존수영교육이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되지만 수영장 인프라가 여전히 부족하고 교육을 위한 이동 시 안전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초등 생존수영 교육 현황’에 따르면, 전국 6105개 초등학교 가운데 학교 자체 수영장에서 생존수영 교육을 하는 곳은 1.1%(67곳)으로 집계됐다. 학교 운동장에 이동식 수영장을 설치하는 등 간이 시설을 활용하는 곳은 1.5%(91곳)이었다.

그 외는 교외 다른 시설이나 장소를 활용해 생존수영교육을 진행했다. 공립 수영장 이용 학교가 40.1%(2446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Δ민간 수영장을 이용하는 학교(35.5%, 2169곳) Δ교육청 보유 수영장 이용 학교(13.5%, 827곳) Δ다른 학교 수영장 이용 하는 학교(8.2%, 500곳) Δ인근 바다 이용 학교(0.1%, 5곳) 순이었다.


이들 학교 10곳 중 6곳(58.1%)은 학교 임차버스를 이용해 생존수영교육 시설·장소로 이동했다. 학교 자체버스 이용 학교(23%, 1402곳), 도보 이동 학교(15.8%, 966곳), 대중교통 이용 학교(2%, 122곳) 등이 뒤를 이었다.

생존수영교육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초등학교 교육과정에 도입됐다. 내년부터는 초등학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박경미 의원은 “생존수영 교육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지역별 인프라 구축과 특별히 교육소외 지역 학생들의 생존수영 교육 기회 보장을 위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