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워서”…하루 200번 112에 전화, 폭언한 50대 ‘구속’

뉴스1

입력 2019-10-07 14:36:00 수정 2019-10-07 14:50: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DB

하루에 200번 이상 112에 전화를 건 50대 남성이 상습적으로 경찰에게 폭언을 해온 혐의로 구속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해 9월부터 약 1년간 5000번 이상 112에 전화해 폭언을 일삼은 A씨(54)를 정보통신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추석연휴인 지난달 12일 같은 혐의로 경찰에 한 차례 검거됐다가 풀려났지만 지난 2일 밤에도 112에 200번 넘게 전화를 걸고 폭언을 하면서 체포됐다.


앞서 2014년 A씨는 112에 ‘날 잡아가라’고 허위신고를 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외롭고 사회에 불만이 있어 112에 전화를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반복적인 폭언을 막기 위해 구속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제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