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취임 ‘적절하다’ 36% vs ‘적절하지 않다’ 54%

뉴스1

입력 2019-09-20 10:53:00 수정 2019-09-20 10:55: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논란 속에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지만 절반이 넘는 국민은 조국 장관의 임명을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17~19일 전국 성인 1000명에게 현시점에서 조국 장관의 임명이 적절한지 물은 결과 36%가 ‘적절하다’, 54%는 ‘적절하지 않다’고 응답했다고 20일 밝혔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보면 ‘적절하다’는 응답은 30대(52%)에서 가장 많았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적절하지 않다’가 50%를 웃돌았다. 40대에서는 인사청문회 전과 마찬가지로 적절(45%)·부적절(51%) 의견이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2%,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57%가 법무부 장관으로 ‘적절하다’고 봤으나,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96%·86%가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적절’ 15%, ‘부적절’ 59%다.

인사청문회 전인 8월27~29일 조사와 비교하면 ‘적절하다’가 9%p 늘고, ‘부적절’은 3%p 줄었다. 의견 유보층 역시 6%p 감소했다. 특히 지난번 조사와 비교할 때 법무부 장관으로 ‘적절하다’는 응답은 대통령 긍정 평가자(56%→8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0%→72%), 진보층(49%→69%) 등에서 눈에 띄게 늘었다.

갤럽은 “이번처럼 장관 지명 후보가 크게 주목받아 인사청문회 전후 평가한 사례는 흔치 않다”며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인 지난 2013년 2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재미사업가 김종훈씨에 대해서는 ‘적절’ 33%, ‘부적절’ 15%, 의견 유보가 52%로 조사된 바 있다. 그는 이중국적 논란 등으로 인사청문회 전에 자진 사퇴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7%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