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석사논문 표절 의혹…서울대 “재검증 여부 검토”

뉴시스

입력 2019-09-11 16:08:00 수정 2019-09-11 16:13: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조국 논문, 일본 문헌 짜깁기" 제보 들어와
"연구진실성위원회, 제보 내용 검토할 계획"
동일 논문, 2015년엔 "부정행위 아냐" 결론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대 석사 학위 논문이 일본 문헌을 표절한 것이라는 제보가 등장해 학교가 해당 논문 재검증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11일 서울대에 따르면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지난 6일 표절 의혹이 제기된 조 장관의 석사 논문에 대한 재검증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제보가 접수되면 통상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이 내용에 따라 재검증 여부를 결정하는 논의를 한다”며 “구체적인 일정은 확인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회의에서 제보 내용이 신빙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면 조 장관의 논문은 재검증을 받는 수순을 밟는다.

제보자는 조 장관이 1989년 작성한 법학 석사 논문에서 일본 문헌을 짜깁기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논문은 2015년 국내 문헌 표절 의혹이 제기됐으나 서울대에서 ‘연구 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이 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