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박해일 “진짜 스님처럼 보이려 템플스테이”

뉴스1

입력 2019-06-18 11:36:00 수정 2019-06-18 14:25: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나랏말싸미’ 스틸 컷 © 뉴스1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에서 세종과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든 스님 신미를 연기한 박해일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은 18일 신미 스님 역 박해일이 등장하는 캐릭터 스틸 컷을 공개하는 동시에 역할을 위해 기울인 박해일의 노력에 대해 알렸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살인의 추억’ ‘괴물’ ‘최종병기 활’ ‘은교’ ‘덕혜옹주’ ‘남한산성’ 등 늘 새로운 장르의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박해일은 이번 영화를 통해 아무도 몰랐던 한글 창제의 숨은 주역인 신미를 연기했다.

박해일이 연기한 신미는 유교 조선이 금지한 불교를 진리로 받드는 스님으로, 자신이 믿는 진리인 부처 외의 그 어떤 것도 섬기지 않은 단단함을 지닌 인물이다.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임금에게도 무릎 꿇지 않을 정도의 반골이지만, 한양 안에 불당을 지어주는 조건으로 문자 창제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던 세종을 도와 새 문자 창제에 함께 한다.

스님다움을 신미 역할의 첫 번째 조건으로 여긴 박해일은 촬영 전부터 스님들과 함께 생활했다. 스스로 진리의 한가운데로 걸어 들어가는 신미의 신념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내기 위한 노력이다.

박해일은 “진짜 스님처럼 보이기 위해 사찰에도 다녀보고, 템플스테이도 하면서 수행하고 정진하는 스님들의 모습을 눈여겨보려 했다. 신미라는 새로운 캐릭터와, ‘나랏말싸미’가 전하고자 하는 가치 있는 이야기가 관객들에게 전해지기를 바란다”라고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철현 감독은 “박해일은 촬영 기간 내내 스스로 빙의하듯 스님 생활을 하며, 마음속 깊은 곳에서부터 스님보다 더 스님 같은 모습을 뿜어냈다. 촬영 내내 참 존경스럽고 행복한 순간이었다”라며 박해일과의 협업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한편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