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임금 9.8% 올라, 中企의 2배… 성과급 인상률 큰 차이

송충현 기자

입력 2022-09-26 03:00:00 수정 2022-09-26 03:06: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총, 상반기 규모 및 업종별 분석

올해 상반기(1∼6월) 300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의 임금 인상률이 전년 동기 대비 9.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300인 미만 사업체 인상률은 4.8%로 약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사업체 크기에 따라 성과급과 상여금 등 특별급여 인상률이 차이를 나타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5일 발표한 ‘2022년 상반기 규모 및 업종별 임금인상 현황 분석’ 결과 상반기 월평균 임금 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6.1% 오른 384만8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인상률(4.2%)보다 1.9%포인트 오른 수치다. 임금 구성별로는 기본급과 통상적 수당 등을 포함한 정액급여 인상률이 4.1%였고 성과급과 상여금, 임금인상 소급분 등 특별급여 인상률은 19.1%로 나타났다.


사업체 규모에 따라 임금총액 인상률도 갈렸다. 300인 이상 사업체 월평균 임금총액 인상률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9.8% 오른 576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300인 미만 사업체의 경우 같은 기간 4.8% 오른 343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사업체 규모가 클수록 인상률이 높았던 건 성과급 등이 포함된 특별급여 인상률이 차이를 나타내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전자 등 대기업들이 상반기와 하반기에 나눠 성과급을 지급하면서 300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의 특별급여 인상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300인 이상 사업장의 특별급여 인상률은 26.2%였고 300인 미만은 12.1%였다. 특히 10∼29인 사업장의 특별급여 인상률은 4.9%에 그쳤다.

경총은 “정액급여 인상률의 규모별 격차는 1.4%포인트였지만 특별급여 인상률의 규모별 격차는 21.3%포인트로 매우 컸다”고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임금이 가장 많이 오른 업종은 제조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5% 올랐다. 지난해 상반기 383만1000원에서 올 상반기 415만8000원으로 임금이 뛰었다. 전문·과학·기술업이 486만4000원에서 521만2000원으로 7.2% 오르며 인상률 2위에 올랐다.

반면 수도·하수·폐기물·원료재생업의 임금 인상률은 1.6%에 그쳤다. 지난해 368만5000원에서 올해 374만3000원으로 올랐다. 교육서비스업의 상반기 임금 인상률은 2.2%였다. 348만5000원에서 356만1000원으로 인상됐다.

인상액 기준으로는 금융·보험업이 지난해 상반기 월평균 706만7000원에서 올해 상반기 월평균 754만9000원으로 48만2000원 뛰었다. 정액급여 인상률이 높은 업종은 광업(6.5%)이었고 특별급여 인상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전문·과학·기술업(31.7%)으로 조사됐다.

경총 관계자는 “올 상반기 성과급을 비롯한 특별급여 격차가 규모별, 업종별로 매우 크게 나타났다”며 “좋은 실적을 거둔 기업이 성과 보상을 하는 건 문제가 없지만 일부 업종과 기업의 고액 성과급이 사회 격차를 심화시킬 수 있는 만큼 합리적 수준에서 조정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