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588兆 투자, 민간주도 성장 ‘신호탄’… SK등 투자 이어질 듯

송충현 기자

입력 2022-05-26 03:00:00 수정 2022-05-2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성 450조 등 4개 기업 투자계획

삼성전자 직원들이 경기 화성캠퍼스의 반도체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 450조 원을 포함해 현대자동차, 롯데, 한화 등 대기업들이 총 588조 원 규모의 대규모 투자 계획을 내놓은 데 대해 윤석열 정부가 강조해온 ‘민간 주도’ 경제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SK 등 다른 대기업들의 투자 발표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공급망 재편과 줄어드는 인구, 부족한 일자리 등 한국 경제를 둘러싼 복합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업들이 한 발 앞선 투자를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이 국내 투자 360조 원을 포함한 450조 원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며 내놓은 ‘역동적 혁신성장을 위한 삼성의 미래 준비’ 자료에는 현재 한국을 둘러싼 경제 악재들과 위기의식이 고스란히 담겼다. 불안한 미래에 대비하려면 삼성을 포함한 기업들이 공격적인 투자로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릴 수 있는 마중물을 만들어 한국 경제의 기초체력을 키워야 한다는 것이다.

기업들이 가장 집중하고 있는 건 일자리 문제다.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인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기조에 맞춰 정부 주도로 해결하지 못한 고용 시장 등 음영지대를 기업들이 나서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최근 5년간 정부는 고용 시장 활성화를 위해 세금을 투입해 직접 일자리 확충에 나섰다. 하지만 중장년층을 위한 임시직 일자리가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청년 고용문제 해결엔 미흡했다는 평가를 받은 배경이다.


앞으로 5년간 직접고용 계획을 밝힌 것만 삼성 8만 명, 한화 2만 명이었다. 새로운 일자리는 반도체, 바이오, 방산, 에너지 등 미래 첨단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만들어진다. 삼성은 투자에 따른 고용유발 효과가 107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고, 롯데 또한 일자리 5만 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역시 전기자동차 등 신규 사업은 물론이고 내연기관 투자를 통해 국내 고용의 유지 및 확대 의지를 내비쳤다.

산업이 곧 국가 안보의 중심이 되는 시대적 변화에 발맞추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글로벌 공급망과 자국민 안전 및 건강에 핵심이 되는 반도체와 바이오산업은 이미 세계 각국에서 전략산업에서 안보산업으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게 기업들의 판단이다.

삼성은 전날 투자 발표문에서 “경제안보 측면에서 반도체와 바이오 공급망을 국내에 두는 건 전략적 의미가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 경제가 당면한 시대적 과제와도 무관치 않다”고 강조했다. 세계 경제 질서 재편 과정에서 한국 경제가 딛고 일어설 수 있는 버팀목을 기업 투자로 만들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기업들은 민간 주도 경제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려면 정부의 정책 보조도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인공지능(AI)과 6세대(6G) 통신 등 차세대 먹거리 산업의 발전을 위해선 인재 육성 및 표준화 지원 등에서 정부 지원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기업들이 ‘신발 속 돌멩이’처럼 느끼는 불필요하거나 중복되는 규제가 완화될 필요성도 제기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기업들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밝힌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규제혁신장관회의를 주재하며 “국책연구소와 기업, 정부 등이 참여해 규제 개혁에 대한 규모부터 키워야 한다”며 “대통령도 의지를 갖고 있어 5년간 꾸준히 (규제 개혁을) 노력하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 관계자는 “앞으로 기업의 역할은 이윤 추구를 넘어 양극화 해소와 일자리 창출, 경제 생태계 조성 등 국가 경제의 뼈대를 튼튼히 하는 것으로 진화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는 그 청사진을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