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내부, 뜨뜻한 온돌방으로 변신”

김재형 기자

입력 2022-05-16 03:00:00 수정 2022-05-16 03:16: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온돌’ 소개
배터리열 활용 난방구조 특허 출원


‘모빌리티 온돌’ 내부에서 탑승자가 접이식 책상을 펴서 책을 읽고 있는 모습(위). 다양한 각도로 좌석을 조절할 수 있는 ‘풀 플랫 시트’와 배터리 열이 시트 밑에 깔린 파이프를 데우는 ‘열전도’ 방식의 난방 체계가 적용돼 필요시 탑승객은 온돌방에 누워 있는 자세(아래)로 이동할 수도 있다. HMG 테크 홈페이지 캡처

‘퇴근길에 온돌방 같은 자율주행차 안에서 책을 읽거나 잠을 자며 이동할 날이 올까?’

이런 달콤한 상상을 모티브로 한 현대자동차그룹의 모빌리티 콘셉트카가 15일 공개됐다. 현대차그룹은 특수한 시트 구조와 온돌 특유의 열전도 방식을 활용한 ‘모빌리티 온돌’을 자사 기술 전문 홈페이지(HMG 테크)를 통해 소개했다. 현대차그룹은 이 콘셉트카에 들어갈 기술도 13일 특허 출원했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온돌은 우선 탑승객이 각자의 편의에 따라 실내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게 디자인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위해 △기본 △릴렉스 △풀 플랫 등 다양한 자세를 취할 수 있는 ‘풀 플랫 시트’를 적용했다.

탑승자는 다리를 약간만 구부리고 앉은 채 접이식 책상을 펼쳐 책을 읽거나(릴렉스), 발을 쭉 뻗고 잠을 청할 수 있다(풀 플랫). 탑승자 간 소통을 중시해 앞뒤 좌석을 서로 마주보게 설계했다. 발판을 슬라이딩 수납공간 형태로 만들어 탑승객은 맨발로 차 안에 들어갈 수도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침대 모드를 사용할 땐 안전벨트 기능을 겸하는 안전 담요를 덮고 잠을 잘 수 있는 형태로 구성했다”며 “베개나 담요를 수납할 공간을 마련하는 등 탑승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방면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난방 체계는 온돌난방의 열전도 원리를 활용했다. 전기차 운행 시 발생하는 배터리 열이 시트 밑에 깔린 파이프를 데워 온도를 높이는 방식이다. 모빌리티 온돌의 독특한 시트 구조와 배터리 열을 활용한 난방 구조는 미국, 일본, 중국, 유럽 등 세계 주요국에 특허 출원했다.

현대차그룹은 “모빌리티 온돌의 배터리 잔열을 활용한 난방 구조와 차량 바닥(플로어)을 복사열 원리를 활용한 발열체로 난방하는 ‘복사열 워머’ 기술을 복합적으로 적용해 최적의 난방 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