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세탁기도 컴퓨터처럼 업그레이드해서 쓰세요”

홍석호 기자

입력 2022-01-25 13:00:00 수정 2022-01-25 13:03:1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LG전자 새로운 가전 전략 ‘업(UP)’ 가전 제시
신제품의 새로운 기능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사용


LG전자 트롬 건조기.

LG전자가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는 ‘업(UP)가전’을 새로운 가전 전략으로 제시했다.

LG전자 생활가전(H&A) 사업본부장을 맡고 있는 류재철 부사장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업가전은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만드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주는 가전”이라며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의 업 가전은 가전제품을 구매한 뒤 나온 새로운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개념이다. 가전제품에 새로운 기능이 생기면 LG전자는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ThinQ)’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알림을 보내고, 고객은 앱에서 클릭 한번 하는 것만으로 가전의 소프트웨어(SW)를 업데이트 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LG전자의 트롬 건조기 기존 제품에는 건조정도가 5단계까지만 제공됐는데 추후 SW 업데이트를 통해 13단계까지 조절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LG전자는 고객의 제품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고객이 필요한 새로운 기능과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SW뿐만 아니라 하드웨어(HW) 업그레이드도 가능하다. 트롬 세탁기와 건조기를 산 고객도 SW 업데이트와 펫케어 전용 필터, 건조볼 등의 액세서리를 추가해 반려동물 전용 ‘펫케어’ 기능을 활용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또 일반 공기청정기를 산 고객도 펫 전용 필터 장착을 통해 펫케어 기능을 추가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LG전자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워시타워, 얼음정수기냉장고, 식기세척기, 휘센 타워(에어컨), 에어로타워(공기청정기), 홈브루(맥주제조기) 등 20종의 제품군에서 업 가전 신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향후 라인업을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기 위해 100여명 규모 전담조직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가전 전반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동작코스를 개발해 업그레이드하고 세탁기의 미세플라스틱 배출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세탁 코스와 필터 등도 개발할 계획이다. LG전자가 새롭게 선보일 업가전은 LG베스트샵 강남본점, 서초본점 등에 마련된 별도의 존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류 본부장은 “업가전을 통해 고객의 새로운 삶과 새로운 소통을 형성해 늘 새 것 같고 쓸수록 더 편리해지며 독똑해 지는 제품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