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SNS서 ‘핫’한 주식 담았더니 수익률이 ‘쑥’

곽승욱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 , 정리=장재웅 기자

입력 2021-11-24 03:00:00 수정 2021-11-24 03:43: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터키 이스탄불공대 연구


최근 주식 투자 열풍 속 두드러지는 특징 중 하나는 개인투자자들의 투자 의사결정에 블로그, 소셜미디어 등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소셜미디어의 경우 투자자의 투자 센티먼트(Sentiment·정서) 형성에 영향을 준다. 하지만 선행 연구들은 대부분 주식 시장의 센티멘트와 주식 수익률 간의 거시적 상관관계만을 다뤘다. 이에 터키 이스탄불공대 연구팀은 투자자들이 특정 기업 또는 주식에 갖는 미시적 센티멘트가 글로벌 주식시장의 등락에 미치는 정보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블룸버그의 투자 경보 시스템과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모형을 융합해 개별 주식의 센티멘트와 확신(Confidence) 점수를 산출했다. 투자 경보 시스템이란 트위터와 투자 정보 공유 소셜미디어인 스톡트위츠에서 정치헌금 기부 서비스인 캐시태그와 기업 또는 주식 이름이 언급된 트윗을 스캔하고 분석해 투자자들에게 투자 경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센티멘트 점수가 플러스면 낙관적, 제로면 중립, 마이너스면 비관적 인식을 뜻한다. 확신 점수는 확신의 정도에 따라 0∼100으로 수치로 표현했다. 분석 자료에는 총 1063개의 주식 종목이 포함됐고 이 중 552개는 미국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372개는 유럽의 S&P350, 139개는 신흥 시장의 S&P 프런티어지수에 속했다.

연구 결과 미국, 유럽, 신흥시장 모두에서 트위터 활동량이 증가하면 주식 거래량도 함께 늘었다. 하루 전 트위터 활동량과 다음 날 주식 거래량도 상관관계가 있었다. 이는 트위터 활동이 다음 날 주식 거래량을 예측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음을 뜻한다. 같은 현상이 트위터 센티멘트에서도 관찰됐다. 센티멘트의 표준편차가 한 단위 증가할 때(낙관성이 일정한 크기로 증가할 때) 초과 주식 거래량(평균 주식 거래량을 웃도는 거래량)은 1.59% 늘어났다.

트위터 활동량의 증가는 주식 수익률 상승에도 이바지했다. 특히 흥미로운 점은 트위터 활동과 주식 수익률 간 긍정적 관계가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서 약 30%포인트 더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다. 트위터 센티멘트에서도 주식 수익률 간 긍정적 상관관계와 중소기업 효과는 뚜렷하게 나타났다. 즉, 트위터 센티멘트가 낙관적일 때 주식 수익률이 높아졌으며 이러한 관계는 중소기업의 주식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트위터 센티멘트와 주식 수익률 간 밀접한 관계를 활용한 투자 전략의 실효성도 확인됐다. 연구팀은 매일 모든 주식을 트위터 센티멘트에 따라 최상위 10%에 속한 주식은 매입하고 최하위 10%에 속한 주식은 매도하는 방식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결과는 고무적이었다. 포트폴리오의 연간 수익률은 정상 수익률과 0.1%의 거래 비용을 모두 차감한 후에도 15.11%를 기록했다. 다만 이 결과는 5일간의 단기 수익률만을 근거로 했다는 한계 역시 유념해야 한다.

곽승욱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 swkwag@sookmyung.ac.kr
정리=장재웅 기자 jwoong04@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