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로봇, 이젠 실외 배달도 갑니다”

사지원 기자

입력 2021-11-23 03:00:00 수정 2021-11-2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세븐일레븐, 업계 최초 도입
서초아이파크점서 시범 운영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세븐일레븐 서초아이파크점에서 배달로봇 ‘뉴비’의 시연이 이뤄지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편의점 업계 최초로 실외에서 로봇을 이용한 무인 배달에 나선다. 뉴시스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업계 최초로 실외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통한 배달 서비스를 선보인다.

22일 세븐일레븐은 서울 서초구 서초아이파크점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이용한 배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 8월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인 뉴빌리티와 업무협약을 맺은 지 3개월 만이다. 건물이나 상가 같은 실내가 아닌 실외에서 이뤄지는 무인 로봇 배달은 편의점 업계 최초다. 로봇을 이용한 실내 배달은 지난해 말 GS리테일이 LG와 함께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점 등에서 선보인 바 있다.

뉴비는 카메라 기반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다. 기존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과 달리 고층 건물이 많은 도심지에서도 정확한 위치 확인과 장애물 인식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눈이나 비가 오더라도 안정적으로 배달할 수 있다. 최대 적재량은 25kg이다.

세븐일레븐은 우선 3개월간 뉴비의 집중 테스트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서비스 운영 반경을 점포 밖 300m까지 단계별로 확대하고, 운영하는 뉴비의 수도 늘려갈 계획이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선임책임은 “근거리 배달은 편의점의 대표 서비스로 자리 잡고 있어 앞으로 수요가 더 커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