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세계 탄소 감축량 1%, SK그룹이 기여할 것”

임현석 기자

입력 2021-10-25 03:00:00 수정 2021-10-25 03:21: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CEO세미나 22~24일 이천서 열려
“ESG 경영 공감대 확산시켜야… 더 큰 수확 뜻하는 ‘빅 립’ 가능
2030년 사회적 가치 30조 목표로 글로벌 최고수준 지배구조 개혁을”


최태원 회장이 22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 세미나’ 폐막 스피치에서 내년 그룹 경영 목표를 밝히고 있다. 이날 최 회장은 2030년에는 한 해 탄소 배출량을 2억 t 줄이겠다는 목표치를 제시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30년에는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 가운데 1%를 SK그룹이 맡겠다고 밝혔다. ‘탄소발자국 제로(0)’(탄소 배출량을 감축량으로 전부 상쇄하는 것) 달성을 위해 그룹 내 각 계열사에 사업모델 전환을 당부하면서 친환경 기술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도 했다. SK그룹이 추진하는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켜야 ‘빅 립(BigReap·더 큰 수확)’이 가능하다는 취지에서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22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 세미나’ 폐막 스피치에서 향후 경영 과제로 “SK가 지향하는 것이 무엇인지 ESG를 중심으로 간명한 그룹 스토리를 만드는 것”을 꼽으며 “이를 통해 빅 립을 거둔 뒤 이해 관계자와 함께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적으로 탄소 배출 관련 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석유화학을 주력으로 하는 SK그룹이 친환경 사업모델 전환에 보다 강한 추진력을 발휘해야 한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최 회장은 “탄소 배출 관련 비용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탄소발자국 제로에 도달할 수 있는 사업 모델로의 진화와 첨단 기술 개발에 모든 관계사의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최 회장은 2030년 기준으로 그룹이 목표로 삼아야 하는 ESG별 세부 목표를 각 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제시했다. 최 회장은 먼저 ESG 중 환경(E) 부문에선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 t)의 1% 정도인 2억 t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목표치를 제시했다.

최 회장은 “SK가 발생시킨 누적 탄소량이 4억5000만 t에 이르는데 이를 빠른 시일 내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소명”이라고 했다. 2035년 전후로 누적 배출량과 감축량이 상쇄되는 ‘탄소발자국 제로’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했다.

SK CEO들은 기존 사업 분야에서 공정 효율을 개선하고 재생에너지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감축 목표인 2억 t 중 5000만 t을 감축해 나가기로 했다. 전기차 배터리, 수소 등 친환경 신사업에 100조 원 이상을 투자하고, 협력사 지원을 비롯한 밸류체인(가치사슬)을 관리해 나머지 1억5000만 t 이상을 추가로 감축해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S) 스토리와 관련해선 “2030년 30조 원 이상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지속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배구조(G) 스토리에 대해서는 “이사회 중심 시스템 경영으로 더욱 투명해져야 한다”며 “여러 도전은 있겠지만 글로벌 최고 수준의 지배구조 혁신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SK그룹은 주요 경영 전략을 다루기 위해 매년 10월 CEO 세미나를 연례적으로 개최하고 있는데 올해는 22∼24일 사흘간 치러졌다.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 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요 계열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