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재난지원금 ‘특수’ 준비 한창…4차 대유행에 백화점 ‘썰렁’

뉴스1

입력 2021-08-04 11:04:00 수정 2021-08-04 11:05: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제공=GS25)© 뉴스1


정부의 국민지원금 지급 소식에 유통가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지원금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지급되는 만큼 편의점을 제외한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사용처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편의점은 지난해 지원금 특수 경험을 살려 준비에 착수했다. 담배와 프레시푸드 등 주력 품목뿐 아니라 축산 등 고가 상품도 판매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근거리 장보기 수요를 흡수한다는 전략이다.

반대로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아쉽다는 반응이다. 가뜩이나 4차 대유행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매출 타격이 심각한 상황에서 추가 고객 이탈을 우려하고 있다.

◇ 편의점 사용처 포함 유력…근거리 장보기 수요 공략

4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의 약 88%에게 25만원씩 지급하는 국민지원금 사용처에 편의점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대부분 소상공인들이다.

편의점 업계는 조용히 환영하는 분위기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대형마트 대신 편의점에서 장을 보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대학가·관광지·오피스 점포가 부침을 겪으면서 전체 실적은 예년을 밑돌고 있다. 정부지원금이 지급되면 편의점 장보기 수요가 한층 늘어나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실제 지난해 편의점은 재난지원금 특수를 입었다. 주력제품 담배와 프레시푸드 일변도에서 벗어나 다양한 품목의 매출이 늘었다. GS25의 경우 지난해 4월 Δ수입육 710.7% Δ국산돈육 394.9% Δ축산가공 347.7% 등의 매출이 급증했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소비자들이 평소 빈번하게 구매하는 상품보다 비교적 고가의 상품을 구매했다”며 “1인 가구의 한끼를 위한 맞춤형 축산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다.

편의점은 2차 특수를 누리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정부의 사용처 관련 발표가 공식화하면 다양한 할인 혜택을 발표할 계획이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추석 전 지급이 결정되면 선물세트 매출이 많이 증가할 것”이라며 “지난해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매출을 분석해 인기가 많았던 품목을 대거 늘릴 것”이라고 전했다.
2일 오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집단 감염이 발생한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이 이례적으로 정기 휴무일을 앞당겨 문을 닫고 내부 방역에 나서고 있다. 2021.8.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 백화점, 거리두기 강화에 매출 부진…고객 추가 이탈 우려도

반대로 백화점들의 표정은 어둡다. 이미 지난달 거리두기 4단계 상향과 일부 점포의 대규모 확진자 발생으로 고객 발길이 급격히 줄었다. 여기에 국민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될 것이 확실시되면서 매출 방어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달 이후 백화점 성적표는 부진하다. A백화점의 거리두기 4단계 적용 이후 이달 1일까지 매출은 6.5% 늘었다. 문제는 남성 패션(-9.85%)·여성 패션(-4.9%)·식품(-8.7%)이 하락했다는 점이다. 이는 백화점을 찾는 방문객이 절대적으로 줄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수치다. 전체 매출 상향의 경우 지난해 코로나19 발생으로 일시적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라는 게 백화점 측 설명이다.

백화점업계 관계자는 “거리두기 4단계 이후 보복 소비 분위기가 한순간에 사라졌다”며 “QR코드 의무화에도 출입 혼잡이 전혀 발생하지 않을 정도로 방문객이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국민지원금 사용처 제외로 고객 추가 이탈을 우려하고 있다. 무엇보다 1년 최대 대목으로 불리는 추석을 놓칠 수 있어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 지원금 지급 시기는 민심과 민감한 추석 전이 유력해서다.

또 다른 백화점 업계 관계자는 “명품과 가전으로 실적을 방어하고 있지만 거리두기 4단계 이후 집객이 무너져 어려움이 이어지고 있다”며 “매출 방어를 위해 추석 선물세트 사전 할인 혜택을 키워 대목 고객 잡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