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뮌헨모터쇼(IAA)’서 새 전동화 모델 발표… 두 번째 전기차 세단 ‘EQE’ 공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7-30 18:10:00 수정 2021-07-30 18:15: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부터 IAA 모빌리티 뮌헨서 열려
오는 9월 7일 개최
벤츠, 순수전기차 5종·고성능 하이브리드 1종 공개
EQ·AMG·마이바흐 등 전동화 총력
유럽 프리미어 포함 신차 8종 공개
‘EQE·AMG EQS·하이브리드 AMG GT 4도어’ 주목


메르세데스벤츠 EQE 티저
메르세데스벤츠는 오는 9월 7일부터 12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2021 IAA 모빌리티(IAA MOBILITY 2021)’를 통해 전동화 모델 8종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IAA 모빌리티는 그동안 ‘프랑크푸르트모터쇼’로 불렸다. 하지만 올해부터 모터쇼를 뮌헨에서 개최하기로 정해졌다. 앞으로는 ‘뮌헨모터쇼’가 독일을 대표하는 자동차 박람회를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이번 모터쇼에서 벤츠는 ‘전동화를 선도하다(Lead in Electric)’는 주제를 내걸었다. 그런 만큼 메인인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해 메르세데스-EQ와 메르세데스-AMG,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등 모든 서브 브랜드가 동참해 브랜드 전동화 전환에 온 힘을 다하는 모습이다. 이번 모터쇼를 통해 순수전기차 5종과 고성능 하이브리드 모델 1종을 포함한 총 8개 신차(월드 프리미어·유럽 프리미어 포함)를 선보일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EQE 티저
가장 주목할 만한 세계 최초 공개 모델은 신형 전기차 세단 ‘EQE’다. 이름에서 국내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인 ‘E클래스’와 비슷한 급 전기차라는 점을 유추할 수 있다. 전기차 세단으로는 EQS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모델이다. 벤츠 측은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핸들링, 편안한 주행 경험을 동시에 제공하는 비즈니스 세단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넉넉한 실내 공간과 활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특징으로 비즈니스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정의하는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도 브랜드 첫 전기차 세단을 선보인다. 모델명은 ‘메르세데스-AMG EQS’다. 국내 출시를 앞둔 플래그십 전기차 세단 EQS의 고성능 버전이다. 벤츠는 운전자가 차와 하나가 된 듯한 운전감각을 전기차 세단으로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AMG 특유의 고성능 감성을 고스란히 녹여낸 전기차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AMG의 테크놀로지 레이블 ‘E-퍼포먼스’가 개발한 브랜드 첫 하이브리드 모델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E 퍼포먼스’를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첫 모델 출시 100주년을 맞은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전기차 콘셉트카를 선보여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 ‘궁극의 럭셔리(Ultimate Luxury)’ 방향성을 제시한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중국 상하이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콤팩트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QB’를 유럽 프리미어로 공개한다.

벤츠는 이번 모터쇼 부스를 대화 기반 체험형 브랜드 공간으로 구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전했다. 모터쇼가 개최되는 독일 뮌헨 도심 광장에 조성된 브랜드 공간에 다양한 전기차를 전시하고 디지털 방식으로 미래 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 브랜드 혁신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모터쇼에 앞서 오는 9월 5일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에서 신차와 브랜드 비전을 사전 공개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