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大戰’ 소재산업까지 확산… LG ‘인재 보강’ SK ‘해외 확장’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5-03 03:00:00 수정 2021-05-0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기차→배터리→배터리소재까지… 연쇄 수요 증가, 기업들 투자 나서
LG화학 소재 인력 ‘역대 최대’ 채용… SKIET 폴란드에 해외 3, 4공장 신설
포스코케미칼 생산량 3배로 증설





‘제2의 반도체’라 불리는 배터리 산업의 주도권을 놓고 국내외 기업들이 벌이는 치열한 경쟁이 배터리 소재 영역까지 확장되고 있다.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맞춰 각 기업은 양·음극재, 분리막 등 주요 배터리 소재 생산능력을 늘리는 한편으로 인재 확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LG화학은 2일 첨단소재사업본부에서 세 자릿수 규모의 신입 및 경력사원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2019년 첨단소재사업본부 출범 이래 단일 채용 기준으로 가장 많은 인원이다. LG화학은 LG에너지솔루션이 생산하는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 등을 생산한다.

LG화학은 양극재, 분리막 등 배터리 소재 사업에만 100명 이상의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 생산, 구매 등 배터리 소재 사업 전반의 인력 보강이 이뤄진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에 채용할 인력은 현재 주력 사업인 양극재 사업과 올해 초 첨단소재사업본부로 통합한 전해액 첨가제 등 새로운 사업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이 대규모 인력 보강에 나선 것은 배터리 소재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지난달 28일 1분기(1∼3월) 실적 발표 후 가진 콘퍼런스콜(전화회의)에서 “올해는 전지소재 집중 육성이 주요 방향”이라며 “향후 5년 내 매출을 두 배 정도로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LG화학은 지난해 말 충북 청주 양극재 공장(연 3만 t 생산)의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 증설을 시작하는 등 생산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기차→배터리→배터리 소재’로 이어지는 가파른 수요 증가로 각 기업의 배터리 소재 생산에 대한 투자도 이어지고 있다. 배터리 산업은 대규모 장치산업이기 때문에 안정적인 소재 공급과 ‘규모의 경제’ 실현이 필요하다. 또 배터리의 숙명과도 같은 화재 사고 방지를 위해선 양질의 분리막 등을 확보해야 한다.

기업공개(IPO) 과정에서 81조 원의 청약증거금을 끌어 모으며 사상 최대 규모 기록을 세운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는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9년 SK이노베이션에서 물적분할해 설립된 SKIET는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LiBS)을 생산하는 대표 배터리 소재 기업이다. 중국과 폴란드에 분리막 생산망을 구축 중인 SKIET는 3월 1조1300억 원을 투자해 폴란드에 3, 4번째 분리막 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 올 3분기(7∼9월) 착공해 2023년 말 양산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음극재 필수 소재인 동박 제조사 SK넥실리스도 6500억 원을 투자해 말레이시아에 생산거점을 세울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 소재 사업의 성장에 힘입어 1분기 사상 최대 매출(4672억 원)과 영업이익(343억 원)을 기록했다. 양극재 매출(1547억 원)이 지난해 1분기보다 236% 늘었고, 음극재 매출(519억 원)은 같은 기간 26% 증가했다.

포스코그룹이 추진 중인 리튬, 니켈, 흑연 등의 공급망 확보에 발맞춰 포스코케미칼도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 t, 음극재 26만 t의 생산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추진 중이다. 현재 3만 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춘 광양공장은 2023년 9만 t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하는 증설이 진행 중이다. 또 미국, 유럽 등에 양극재 생산 법인을 설립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