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봇이 편의점 배달, 엘리베이터도 알아서 ‘척척’

황태호 기자

입력 2020-12-01 03:00:00 수정 2020-12-0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GS25, LG사이언스점서 첫 운영
카톡 주문→입력된 주소로 찾아가 도착하면 주문자 전화로 호출


GS리테일이 30일 LG전자와 함께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 내에 있는 GS25 LG사이언스 편의점에서 배달로봇 ‘딜리오’를 이용해 로봇이 배달해 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날 GS25 직원이 주문받은 상품을 배달로봇 딜리오에 적재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편의점에도 ‘인공지능(AI) 로봇 배달 기사’가 등장했다.

GS리테일은 LG전자와 함께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 내에 있는 GS25 LG사이언스 편의점에서 LG전자의 ‘클로이 서브봇’ 기반의 배달로봇 ‘딜리오’를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주문을 받은 상품을 로봇이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소비자가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GS25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주문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GS25 점포 직원이 로봇에 상품을 적재하고 주문자 정보와 건물 층수 등 목적지를 입력하면 로봇이 학습을 마친 건물 지도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을 시작한다. 엘리베이터도 직접 호출해 스스로 승하차 후 목적지로 이동한다.


로봇이 목적지에 도착하면 주문자에게 전화를 걸어 상품 수령 시 입력해야 하는 비밀번호를 문자메시지로 발송한다. 로봇의 크기는 가로 50cm, 세로 50cm에 높이 130cm로 몸체에 탑재된 3칸 서랍을 통해 1회에 최대 15kg 중량의 상품을 3곳까지 배달 가능하다. 배송 중 도난, 분실 등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 잠금장치가 장착돼 있고, 관리자는 로봇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원격으로 로봇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배송 이력 등을 관리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LG사이언스파크 내 가장 먼 배달 목적지(9층)까지 이동 소요 시간은 약 5분으로, 별도 배달료가 없다”고 설명했다. GS25는 LG전자와 함께 1호 배달 로봇 딜리오가 수행하는 배달 데이터를 분석, 보완해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하는 과정을 거쳐 내년 1월 GS타워, 파르나스타워 내에 위치한 GS25 점포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