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0억대 아파트 거래, 강남·서초 줄고 마포·성동 늘었다

뉴스1

입력 2020-10-19 10:34:00 수정 2020-10-19 10:35: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공=직방)© 뉴스1

올해 들어 서울의 1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거래비중이 감소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2016년 이후 공개된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최고 24.6%를 기록한 거래가격 10억원 이상 아파트 비중이 올해 22.8%까지 감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직방은 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 감소는 강남, 서초 등 고가지역 거래량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했다. 서울 전체 아파트 거래 중 강남구와 서초구 비중은 2016년 10.5%, 2017년 11.9%, 2018년 8.1%, 2019년 10.4% 등에서 올해 7.3%까지 하락했다.


직방은 “강남과 서초는 대부분 아파트 가격이 10억원을 넘어 고가주택 거래시장을 이끌고 있다”면서 “9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LTV 감소, 15억원 초과 대출 금지, 종부세율 상향,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와 분양가상한제로 재건축 사업 지연 등 이유로 매수세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강남·서초가 고가 아파트 거래시장에서 주춤한 사이 마포·동작·성동 등이 신흥 지역으로 부상했다. 2016년 거래 비중이 1.9%에 불과했던 성동구는 올해 52.8%까지 치솟았다. 마포구 역시 같은 기간 3.3%에서 41.5%, 동작구도 0.3%에서 36.7%까지 증가했다.

이 밖에 금천·관악·구로, 노원·도봉·강북 등 중저가 주택이 밀집한 지역 역시 올해 10억원 이상 거래가 나타나 ‘10억원 아파트 시대’를 맞이했다.

고가 아파트의 규모도 작아지는 추세다. 지난 2016년 10억원 이상 거래 아파트의 평균 전용면적은 123.09㎡을 기록했다. 평균 전용면적은 점점 줄어 올해 처음으로 100㎡ 이하인 98.28㎡를 기록했다.

직방은 이제 10억원이 고가 아파트나 대형 아파트가 아닌 서울의 평균 아파트 가격으로 자리매김해 가는 중이라고 평가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1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감소한 것은 시장 안정세보다 강남과 서초 등 주요 지역의 거래가 위축한 영향”이라며 “다른 지역에서 10억원 이상의 고가 아파트를 배출하면서 제2·3의 강남이 돼 주택시장의 불안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강력한 규제가 해제되면 언제든 다시 급등해 시장을 불안정하게 끌고 갈 수 있는 리스크가 존재한다”며 “규제를 유지하기보다는 실수요자를 거래시장으로 유도하고 매도자에게 탈출구를 마련해주는 유연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