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에 집중… 한국도 초저금리 이어질듯

뉴욕=유재동 특파원 , 박희창 기자 , 장윤정 기자

입력 2020-09-18 03:00:00 수정 2020-09-18 05:34: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연준, 제로금리 2023년까지 유지 시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6월 30일 미 워싱턴에서 열린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 부양책을 촉구하고 있다. 16일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앞으로 최소 3년간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는 것을 시사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를 회복시키는 데 주력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워싱턴=AP 뉴시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6일(현지 시간) 향후 최소 3년간은 현재의 ‘제로(0)금리’를 유지할 방침을 시사한 것은 당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초토화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연준은 1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현재의 0.00∼0.25%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했고, 점도표(dot plot)를 함께 공개하며 제로금리를 2, 3년 이상 끌고 가겠다는 의중도 내비쳤다.

만약 연준이 이날 밝힌 대로 정책금리를 향후 3년 이상 현 수준으로 유지한다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약 7년간 제로금리가 유지된 이래로 또다시 장기 초저금리 시대에 접어들게 된다. 연준은 올 3월 금리를 0.00∼0.25%로 1%포인트 전격 인하한 뒤 지금까지 계속 동결해 왔다.


연준에 보조를 맞춰 각국도 현재의 저금리 기조를 장기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도 현재 0.50%인 기준금리를 유지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FOMC에서 추가적인 액션이 없었고 자산 시장 불안정성도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우리 입장에서 기준금리를 움직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은은 올해 3, 5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하했다. 저금리는 침체에 빠진 경제에 마중물을 부어 회복을 돕는 역할을 하지만 가뜩이나 풍부한 유동성 자금 때문에 한껏 오른 부동산 주식 등의 거품을 부채질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또 연준은 국채 등을 대량으로 사들이는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지금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중앙은행이 채권을 사들이면 그만큼 시중에 자금이 풀려 경기 회복에 도움이 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경제 회복세는 예상보다 양호하지만 올해 초 경제 활동과 고용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통화 정책과 재정 정책의 지속적 지원이 필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추가적인 경제 회복 조치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우리는 실탄이 바닥난 게 아니다”며 “아직 할 수 있는 수단이 많다. 우리의 정책은 강력하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 경제는 코로나19의 충격이 해소됐다고 보기 힘든 상황이다. 연준에 따르면 올봄부터 미국에서 일시적 해고를 당한 사람은 1200만 명에 이르고, 200만 명은 영원히 일자리를 잃었다. 미국 노동부는 17일 지난주(6∼1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6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올 3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봉쇄 이후 6개월간 누적으로는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주 인구를 합친 것보다 많은 6100만 명이 수당을 청구했다. 다만 연준은 실업률이 차차 개선될 것으로 봤다. 올 4월 14.7%까지 치솟았던 실업률은 지난달 8.4%까지 내려온 상황이다.

연준이 강력한 저금리 기조를 밝혔지만 증시는 힘을 받지 못했다. 이날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46% 내린 3,385.4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5% 하락한 11,050.47에 장을 마감했다. 미 증시는 17일에도 1∼2% 급락한 채 개장했다. 17일 한국 코스피도 전날 대비 29.75포인트(1.22%) 하락한 2,406.17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로 장중 한때 2,400 선 아래로 미끄러지기도 했다. 코스닥 역시 전일보다 11.10포인트(1.24%) 내린 885.18로 거래를 마감했다. 일반적으로 저금리 기조는 주가 상승 요인이지만 이날 증시에선 3년간 제로금리를 유지한다는 미국 연준의 방침이 오히려 악재로 작용했다. 미국 경제가 그만큼 안 좋다는 방증으로 인식된 때문이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 박희창·장윤정 기자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