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안경 쓰니… 다양한 앱 깔린 200인치 스크린이 좌악∼

유근형 기자

입력 2020-07-08 03:00:00 수정 2020-07-08 06:03: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카 &테크]LG유플러스 “개인용 3분기 출시
50만∼60만원대 서비스 준비”… TV-영화 등 최대 6개 앱 동시실행
가상공간서 팀원과 원격회의도… 화면크기-선명도 조절 내맘대로
무게 88g… 스포츠용 고글 쓴듯


‘증강현실(AR)글라스’를 착용하면 200인치 크기의 가상 스크린에 이같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영상 화면을 띄울 수 있다. 각 앱 화면의 크기와 위치는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다만 투명한 가상 스크린 뒷배경에는 책장 등 현실 세계가 그대로 드러난다. LG유플러스 제공
스포츠 고글 모양의 ‘증강현실(AR)글라스’를 착용하자 약 2m 전방에 200인치 크기의 가상 스크린이 나타났다. 가상 스크린에는 영화, TV, 스포츠 중계, 화상회의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앱)이 보였다. 마치 스마트폰 초기 화면을 대형 TV에 옮겨놓은 것 같았다. 가상 스크린의 뒷배경에는 현실 세계가 그대로 보였다. 책장을 앞에 두고 AR글라스를 끼면 투명한 가상 스크린 뒤로 책장이 그대로 보이는 식이다.

영화 앱을 실행하니 초고화질(full HD급) 영상이 가상 화면을 채웠다. 가상 스크린의 선명도까지 조절이 가능했다. 고개를 돌려도 이 가상 스크린이 그대로 따라왔다. 앞으로 걸어가면 스크린이 그대로 뒤로 밀린다. 이동하면서도 AR글라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최대 6개까지 다수의 앱을 동시에 실행할 수도 있다. 각 앱의 화면 크기와 위치는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퇴근길 AR글라스를 끼고 프로야구 중계를 보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확인할 수도 있고, 다른 유튜브 동영상을 재생할 수도 있다. AR글라스가 대중화되면 출퇴근길 작은 스마트폰에 집중하는 사람들의 풍경이 많이 바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LG유플러스는 3분기(7∼9월)에 중국 스타트업인 엔리얼과 개인용 AR글라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스프트(MS)가 AR글라스를 출시했지만 고가(약 420만 원)라 기업용 또는 개발자용으로만 유통됐는데, LG유플러스는 50만∼60만 원대 일반 고객용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사실상 세계 최초의 AR글라스 B2C 서비스 상용화”라고 강조했다.


본보 유근형 기자가 7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사옥에서 3분기(7∼9월) 출시 예정인 AR글라스를 체험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AR글라스의 큰 장점 중 하나는 88g에 불과한 무게다. 스포츠용 고글을 쓴 정도의 무게감밖에 느껴지지 않았다. 기존 가상현실(VR) 기기들이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머리에 큰 고글을 쓰는 형태)로 300∼500g대로 부담이 컸던 것과 대조적이다. 사방이 막힌 VR 기기를 쓰면 답답함, 어지러움을 느낄 때가 많았는데, 안경형 AR글라스는 상대적으로 편안했다.

‘옥에 티’라면 현재 출시 예정인 AR글라스가 스마트폰과 유선 연결을 해야 한다는 점인데, LG유플러스는 향후 무선 AR글라스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앱 서비스 중에는 가상 화상회의 기능인 ‘스페이셜’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스페이셜 앱을 실행하고 가상 회의방에 입장하면 다른 팀원들의 아바타를 확인할 수 있다.

영화 ‘킹스맨’에서 특수안경을 쓰면 가상 회의실에 입장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비슷한 서비스가 현실화되는 것이다. 최대 6명의 회의 참가자는 서로 다른 공간에서도 AR글라스를 끼면 가상공간에서 만나 원격회의를 할 수 있다. 같은 자료, 동영상을 띄워 두며 회의를 진행할 수도 있다. 줌 등 기존 원격 화상회의 툴을 실행하려면 노트북이나 PC를 실행해야 하는데, 이제는 AR글라스만 끼면 이동하면서도 가상회의에 참여할 수 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