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6명 “한국 떠나 이민 가고파…삶의 여유 없어”

뉴스1

입력 2020-02-25 10:56:00 수정 2020-02-25 10:56: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38회 해외 이민 취업 투자 박람회’를 찾은 많은 사람들이 이민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이동해 기자
(자료제공=사람인) © 뉴스1

성인 10명 중 6명은 한국을 떠나 이민을 가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성인남녀 4229명을 대상으로 ‘해외 이민에 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60.2%)이 ‘한국을 떠나 이민을 가고 싶다’고 답했다고 25일 밝혔다.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66%로 이민 의향이 가장 높았다. 직장에서는 실무자로서 많은 업무와 책임을 짊어져야 하는 동시에 개인적으로도 결혼·출산·육아 등 인생의 주요한 중대사를 겪으며 팍팍한 현실에 직면하게 되는 연령대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어 Δ40대(62.8%) Δ20대(56.4%) Δ50대 이상(51.5%) 등 순이었다.


해외로 이민을 떠나고 싶은 이유(복수 응답)로는 ‘삶의 여유가 없어서’(43.3%)가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Δ새로운 경험을 해보고 싶어서(43%) Δ복지제도가 잘 갖춰진 나라에서 살고 싶어서(41%) Δ한국에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서(34.1%) Δ자녀 양육 환경 때문(18.6%) Δ해외에서 해보고픈 일이 있어서(17.2%) 등을 꼽았다.

이민을 가고 싶은 나라(복수응답)로는 ‘미국·캐나다 등 북미’(45%)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Δ호주·뉴질랜드·괌·하와이 등 태평양(37.4%) Δ덴마크·스웨덴·핀란드 등 북유럽(28.7%) Δ프랑스·영국·독일 등 서유럽(21.9%) Δ베트남·태국·싱가폴 등 동남아(16.2%)가 뒤를 이었다.

하지만 실제 해외 이민을 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많지 않았다. 10명 중 7명(66.6%)은 ‘해외 이민을 갈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해외 이민이 힘들다고 답한 이유(복수 응답)로는 Δ해당 지역에서 직장을 구할 수 없을 것 같아서(48.2%) Δ해당 지역에 아는 사람이 없어서(32%) Δ주거비용이 비싸서(25.5%) Δ가족들이 한국에서 살기를 원해서(25.1%) Δ물가가 비싸서(19.8%) Δ다니고 있는 직장을 그만둘 수 없어서(17.1%) Δ자녀들의 교육 문제 때문에(3.8%) 등의 의견을 보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