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분양시장 ‘수비대’ 중심 치열 전개… 상품성이 흥행 가른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2-24 17:57:00 수정 2020-02-24 18:01: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 분양시장 트렌드 키워드는 ‘수·비·대’가 될 전망이다. 수비대는 ‘수도권’, ‘비규제지역’, ‘대단지’를 일컫는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KB리브온 아파트가격지수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간격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2019년 1월~2020년 1월) 수도권 아파트가격지수 변동률은 1.45% 기록했다. 같은 기간 5개광역시는 0.63%, 지방도시는 -3.27%를 기록했다. 또한 지난해 12월 대비 1월 지수 변동률도 수도권은 0.51%를 기록하며 5개광역시(0.43%), 지방도시(0.03%) 변동률을 크게 앞섰다.


분양시장에서도 수도권 움직임은 두드러진다. 지난해 수도권에서는 총 182개 단지가 분양하며 1순위 평균경쟁률은 13.46대 1을 기록했다. 2018년 분양단지 138개에 비해 크게 증가했지만 경쟁률은 오히려 상승했다.

반면 지방도시(지방광역시 제외)는 96개 단지가 분양하며 8.61대 1을 기록했다. 2018년 119개 단지에 비해 단지수가 줄며 시장이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권일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수도권은 촘촘한 교통망과 다양한 가격대의 주택들이 분포하고 있다”며 “서울 규제가 강화되고 집값이 부담될수록 경기, 인천 등으로 수요가 이동해 결국 주택가격이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까지 실시되며 수도권 규제지역이 확대되고 있다. 1순위 자격, 전매제한, 청약가점제 확대 등의 각종 규제로 소비자들의 피로도가 커졌다. 이에 따라 규제가 적은 비규제지역이나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무순위 청약에 관심이 높아졌다. 수원시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이 무순위 청약의 대표적인 사례다.

비규제지역에 대한 관심은 청약결과를 통해서도 검증된다. 지난해 12월 시흥시 장현지구에서 분양한 ‘시흥장현 유승한내들더퍼스트파크’는 1만3400여명이 몰리며 평균 30.3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수원에서는 11월에 분양한 ‘수원 하늘채 더 퍼스트 1단지’가 1순위에 1만2700여명이 몰리며 88.2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부천, 광주, 안양 등 비규제지역에서 분양한 단지들 대부분 수십대 1 경쟁률을 기록하며 규제 풍선효과를 톡톡히 봤다.

비규제지역인 인천도 마찬가지다. 2018년 19개 단지가 분양해 1순위 평균 6.29대 1 경쟁률에 그쳤지만 2019년에는 41개 단지(2만6200가구) 물량이 평균 8.34대 1로 경쟁률이 더 높아졌다.

특히 41개 단지 가운데 18개 단지가 분양됐던 인천 서구는 검단신도시 분양 아파트가 연이어 완판 됐고, 루원시티 분양단지들도 높은 청약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권도 프리미엄이 붙어 전매돼 검단 금호어울림센트럴, 호반써밋1차 전용 84㎡는 1~2개월 사이 프리미엄이 2000만원 더 올라 현재는 분양가 대비 약 1억 원가량 웃돈이 형성됐다. 루원시티에서는 루원시티SK뷰 분양권에 1억~2억 원이 올랐다.

예비청약자들의 최종 선택은 결국 상품성을 갖춘 단지다. 지역 랜드마크라 불리는 단지들 다수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가 많다.

대단지는 아파트값 상승률이 높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작년 한해 수도권에서 단지규모 1500가구 이상 아파트의 매매가 변동률은 6.67%를 기록했다(재건축 아파트 제외). 2017년~2019년 모두 1500가구 이상의 단지들의 변동률이 가장 높았다.

대단지는 다른 단지에서 보기 힘든 커뮤니티 및 상업시설 등의 주민편의시설이 잘 갖춰진다. 이들 시설은 수영장, 실내체육관(체육시설), 놀이시설(물놀이장 등), 공원녹지(캠핑장 등), 게스트하우스, 교육시설(국공립어린이집 등), 키테넌트(상업시설) 등 다양하다. 또한 관리비도 저렴하고 다양한 타입의 평면, 인테리어 등도 수요자들로부터 주목을 받는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입주자들의 만족도가 높을수록 입소문이 나고 이는 시세 상승에 도움이 된다”며 “더불어 대단지 공급으로 상주인구가 늘어나면 지역상권이나 교통환경 등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긍정적인 변화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수도권에서는 193곳 14만548가구가 분양예정이다. 이중 서울, 과천 등 규제지역을 제외한 비규제지역에서 총 97곳 8만1689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인천에서는 서구 한들구역 도시개발을 비롯해 부평구 일대 재개발, 송도국제도시 등에서 연내 분양 예정이다.

경기지역에서는 의왕 오전동, 의정부 의정부동 및 가능동 일대 재개발, 양주옥정신도시, 파주운정신도시, 광주 오포 도시개발 등이 분양을 준비 중이다.

권일 리서치팀장은 “서울 등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규제가 강화되면서 비규제지역들이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는 만큼 올 분양시장은 ‘수비대’가 중요 키워드로 치열한 청약이 예상된다”며 “예비청약자들은 이에 교통 및 편의시설, 상품성, 개발호재 등 세부 내용을 잘 따져 보고 청약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