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준대형 SUV’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싼타페보다 덩치 키웠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2-19 16:09:00 수정 2020-02-19 16:21: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는 20일부터 사전계약 접수… 3070만 원부터
2.2 디젤·1.6 하이브리드 2종 라인업
대형 SUV급 상품성… 6인승 옵션 마련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첫선
신규 8단 습식 듀얼클러치변속기 탑재
고성능 가솔린 터보 모델 추가 예정


기아자동차는 19일 4세대 쏘렌토 주요 사양을 공개하고 오는 20일부터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형 쏘렌토를 통해 새로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14년 3세대 모델 출시 이후 약 6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친 것으로 기존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가진 한계를 뛰어넘는 상품성을 구현했다고 기아차 측은 강조했다. 특히 현대·기아차 SUV 최초로 적용된 신규 플랫폼을 기반으로 공간활용성을 대폭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크기를 줄인 엔진룸과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최적 설계를 구현했으며 이를 통해 동급 SUV는 물론 상위 차급인 대형 SUV에 버금가는 경쟁력을 갖췄다고 전했다.

차체 크기는 길이와 너비가 각각 4810mm, 1900mm, 높이는 1700mm(루프랙 포함)다. 현대차 싼타페(4770x1890x1705)보다 덩치가 크다. 휠베이스 역시 2815mm로 싼타페(2765mm)보다 길다. 이전 세대와 비교해 전장은 10mm 늘리는데 그쳤지만 휠베이스는 35mm 길어졌다. 넓어진 실내공간을 활용해 대형 SUV에서만 볼 수 있었던 6인승 탑승 구조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2열 좌석에 2개의 독립시트가 장착된 구성이다.
새 플랫폼은 최신 안전 및 경량화 기술도 접목됐다. 이를 통해 충돌 안전성과 주행감각을 개선하면서 차체 중량은 80kg가량 줄였다고 기아차 측은 전했다. 다중구조 골격 설계를 통해 안전성을 끌어올렸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패밀리 SUV에 부합하는 안정적인 핸들링과 부드러운 승차감 구현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파워트레인은 2.2 디젤과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등 2종이 먼저 출시되고 향후 고성능 가솔린 터보 모델이 라인업에 추가된다.
특히 가솔린 하이브리드 터보 엔진은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파워트레인이다.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발휘하는 1.6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전기모터,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됐다. 합산 시스템 최고출력은 230마력, 최대토크는 35.7kg.m이다. 연비는 복합 기준 리터당 15.3km(5인승, 17인치 휠, 전륜구동 기준)를 기록했다.

디젤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2.2리터 디젤 엔진이 얹힌다. 여기에 브랜드 최초로 습식 8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가 맞물린다. 성능은 싼타페에 탑재된 2.2리터 디젤 파워트레인과 동일하다.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의 힘을 낸다. 신규 DCT가 탑재되면서 연비는 개선됐다. 복합 기준 리터당 14.3km(5인승, 18인치 휠, 전륜구동 기준)다.
디젤 모델은 열효율 개선 및 마찰 저감 기술 적용으로 실용 영역의 성능을 개선한 디젤 엔진과 고성능 차량에 주로 탑재되며 우수한 변속 성능이 특징인 습식 8속 DCT의 조화를 통해 최고출력 202PS, 최대토크 45.0kgf·m의 힘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수동변속기 수준의 고효율을 통해 14.3km/ℓ(5인승, 18인치 휠, 2WD 기준)의 연비를 실현했다.

첨단 사양 역시 눈여겨 볼만하다. 안전장치로 현대·기아차 최초로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이 탑재된다. 이 기술은 주행 중 사고가 발생했을 때 1차 충돌 이후 운전자가 일시적으로 차를 통제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개발된 2차 사고 방지 장치다. 편의사양으로는 기아차 최초로 ‘기아 페이(KIA Pay)’가 적용된다. 제휴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앤 기능이다.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간편하게 차가 결제를 대신해 준다.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Entry)’는 브랜드 SUV 처음으로 탑재된다. 서라운드뷰 모니터와 연동돼 스마트폰으로 차 주변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된다.
신형 쏘렌토 판매 가격대는 디젤 모델의 경우 트림에 따라 트렌디가 3070만~3100만 원, 프레스티지 3360만~3390만 원, 노블레스 3660만~3690만 원 시그니처는 3950만~3980만 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3520만~3550만 원, 노블레스 3800만~3830만 원, 시그니처 4070만~4100만 원 수준에서 정해진다.

기아차 관계자는 “4세대 쏘렌토는 새로운 플랫폼과 차세대 파워트레인 기술이 적용된 것이 특징으로 중형 SUV의 한계를 뛰어넘어 완전히 새로운 ‘준대형 SUV’로 거듭났다”며 “상위 차급인 대형 SUV와 비교해도 경쟁력 있는 상품성으로 혁신적인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