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출근한다” 17%…설 연휴 4일 쉬는 직장인이 82%

뉴시스

입력 2020-01-27 09:10:00 수정 2020-01-27 09:10: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5일 이상 쉰다" 1%


대체공휴일인 27일에도 출근하는 직장인이 17%에 달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인사담당자 409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 연휴 기간(금요일~월요일) 휴일에 대해 ‘공식 설 연휴 4일 모두 쉰다’는 의견이 81.7%로 가장 많았다. ‘대체공휴일 제외 3일 쉰다(17.4%)’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회사 자체 휴일 포함 5일 이상 쉰다’는 의견은 1%로 나타났다.

27일 대체공휴일에 회사 방침상 공식적으로 전원 출근하지 않는다(69.9%)’고 답했다. ‘개인 연차 처리로 전원 출근하지 않는다’ 22.7%, ‘공식적으로 전원 출근한다’ 5.1%, ‘개인 연차를 사용하는 사람만 출근하지 않는다’ 2.2%였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9명 가까이는 ‘이번 설 연휴가 짧다(87.5%)’고 답했으며 ‘적당하다’는 12.5%였다.

한편, 앞서 다른 조사인 잡코리아-알바몬 공동 설문조사에선 응답자의 43.9%가 ‘설 연휴에도 출근한다’고 답했다. 서비스 계열에서 근무자들의 명절 근무 비중이 높았기 때문이다. 설에도 출근한다는 응답은 알바생이 51.5%로 직장인 34.8%에 비해 약 17%포인트 가량 높게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직무별로 설 근무비중을 살펴 보면 ▲서비스직 직장인 중 설 연휴 근무지중이 5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마케팅/홍보 37.3%, ▲영업/영업관리 36.3%, ▲전문/특수직 31.6%의 순으로 높았다. 알바생 역시 ▲브랜드매장에서 일하는 알바생의 69.9%, PC방, 편의점 등 ▲여가/편의 계열 알바생의 66.1% ▲일반매장 알바생의 55.8%가 설에도 근무한다고 밝혀 서비스직 알바생에게서 특히 명절 근무비중이 높았다.

설 연휴에 근무하는 근로자 5명 중 3명은 별도의 수당도 없이 일할 전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결과에 따르면 이번 설에 근무한다고 답한 알바생의 64.2%, 직장인의 53.2%가 ‘별도의 수당은 없이 평소와 같은 수준의 급여가 지급된다’고 답했다.

‘휴일 근로수당이 지급된다’는 응답은 직장인 35.4%, 알바생 14.9%로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7.5%로 적지 않았다. 또 설 연휴 근무에 따른 보상휴가과 관련, 알바생의 76.6%, 직장인의 62.0%가 ‘없다’고 답했다. ‘있다’는 응답은 11.9%에 그쳐 ‘잘 모르겠다(16.7%)’는 응답보다도 낮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