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대상 기업 210곳 중 96%가 中企… 금융위기후 최대

장윤정 기자

입력 2019-12-13 03:00:00 수정 2019-12-1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영난에 1년새 21곳 늘어… 법정관리 대상도 145곳 달해
기계·장비제조업 부실 심화… 작년 신생기업 92만개 늘었지만
92% 나홀로 창업… 35% 1년 못버텨



중소기업의 경영난이 심화됨에 따라 올해 구조조정 대상 중소기업이 201곳으로 지난해보다 10% 이상 불어났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중소기업 512곳이 퇴출되거나 경영 정상화 절차를 밟았던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최대 규모다.

금융감독원은 12일 재무구조가 취약한 3307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도 정기 신용위험평가’를 진행한 결과 대기업 9곳과 중소기업 201곳 등 총 210개 기업(C등급 59곳, D등급 151곳)을 구조조정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조선, 해운 등 주요 업종의 구조조정이 마무리됨에 따라 대기업은 부실기업이 줄어드는 양상이지만 중소기업은 상황이 심상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175곳, 2017년 174곳 등 수년 동안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던 구조조정 대상 중소기업은 올해 200곳을 넘어섰다. 특히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낮은 ‘D등급’ 중소기업이 145곳이나 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들의 중소기업 여신이 확대되면서 평가 대상 기업 자체가 늘어난 영향이 있다”면서도 “경기 악화로 중소기업 상황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매년 채권은행과 함께 금융권에서 빌린 돈이 500억 원 이상인 대기업, 500억 원 미만인 중소기업 중 이상 징후가 있는 기업을 추려 세부평가를 진행한다. 이 중 신용위험도 C등급과 D등급을 받은 기업은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이나 법정관리(기업 회생 절차) 대상이 된다.

구조조정 대상 기업을 업종별로 보면 기계·장비제조업(35곳), 부동산(19곳), 자동차부품(17곳), 금속가공(17곳) 등의 순이었다. 기계·장비제조업이 전년보다 15곳 늘었으며 조선(―7곳), 금속가공(―5곳), 철강(―5곳) 등의 업종은 감소했다. 부실징후 기업에 대한 금융권 신용공여액은 3조3000억 원으로 이 중 은행권에서 빌린 돈이 2조4000억 원으로 대부분(72.7%)을 차지했다. 이번 신용위험평가 결과를 반영했을 때 은행권이 추가로 쌓아야 할 대손충당금은 약 1735억 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경영난으로 문을 닫는 중소기업들도 늘고 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기업생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창업한 신생기업은 92만 개로 전년보다 0.7% 증가한 반면 2017년 중 소멸한 기업은 69만8000개로 전년보다 11.5%가량 불어났다. 소멸기업은 도·소매업(25.4%), 숙박·음식점업(20.9%), 부동산업(19.5%) 등 영세 업종에서 주로 발생했으며 대부분(92.2%)은 1인 기업 형태였다.

기업들이 장기간 살아남기도 벅찬 모습이다. 신생기업의 1년 생존율은 65%로 전년 대비 0.3%포인트 하락했고 5년 생존율도 29.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100곳 중 35곳이 1년이 지나면 문을 닫고 5년이 지나면 29곳 정도만 살아남는다는 얘기다. 산업별로 금융·보험업(52.6%), 사업서비스업(57.4%), 예술·스포츠·여가(59.4%) 부문 기업의 1년 생존율이 특히 낮았다. 자영업 비중이 높은 숙박·음식점업의 1년 생존율 역시 61.5%로 평균에 미치지 못했고 5년 생존율은 19.1%에 불과했다.

성장률이 20%가 넘는 고성장 기업은 전년 대비 1.7% 늘어난 4600개였다. 이 중 사업자 등록을 한 지 5년이 안 된 기업 수는 1160개로 전년보다 2.3% 감소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