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여행 인증 술’ 토끼소주 한국서 만난다

신희철 기자

입력 2019-12-12 03:00:00 수정 2019-12-12 18:34: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인이 한국 전통방식 빚은 술… 신세계백화점, 180병 한정 판매


미국 뉴욕에서만 맛볼 수 있었던 ‘토끼 소주(Tokki Soju·사진)’를 신세계백화점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토끼 소주는 미국인이 한국 전통 방식으로 만든 소주로, 뉴욕 내 100여 개 음식점에서만 팔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뉴욕 여행 인증 술’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최근 20, 30대의 전통주 구매가 늘어남에 따라 서울 본점과 강남점의 전통주 전문매장 우리술방에서 토끼 소주 180병을 한정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19일부터 ‘토끼 소주 23도’(375mL, 2만8000원)와 ‘토끼 소주 돼지 에디션 41.7도’(375mL, 5만 원)을 각각 120병, 60병씩 한정 판매한다. 회사 측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우리술방에서 20, 30대 고객의 전통주 구매 비중은 50%에 달한다.

한국에서 영어 강사로 활동하던 미국인 브랜던 힐은 토끼의 해(신묘년)인 2011년 ‘달에 토끼가 산다’는 전통 설화와 양조장에서 영감을 받아 토끼 소주를 만들었다. 인공 감미료 등을 넣지 않고 찹쌀을 발효하는 조선시대 방식을 따라 미국 브루클린에 양조장을 차렸다. 부드러운 목 넘김을 앞세워 소주 맛이 익숙하지 않은 외국인도 즐길 수 있게 했다. 병 라벨에는 토끼 그림과 ‘TOKKI’(토끼)라는 영문 이름이 들어가 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