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WTCR 7라운드 중국전 우승… 올해 챔피언십 선두 부상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9-16 09:50:00 수정 2019-09-16 09:52:4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는 서킷 경주차 ‘​i30 N TCR’이 ‘2019 WTCR’ 일곱 번째 대회에서 1~2위를 동시에 석권했다고 16일 밝혔다.

i30 N TCR은 지난 독일과 포르투갈 경기에 이어 3연승을 거두며 연간 누적 점수로 결정하는 드라이버 챔피언십 1위로 올라서 올해 종합 우승 전망을 밝게 했다. 팀 챔피언십에서는 3위를 유지했지만 1위 팀과의 격차가 기존 82점에서 36점으로 크게 줄어들어 남은 3개 경기 결과에 따라 우승도 가능한 범위로 좁혀졌다.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Squadra Corse)팀 노버트 미첼리즈와 가브리엘 타퀴니는 지난 15일 열린 두 번째 레이스에서 i30 N TCR을 몰고 각각 1, 2위를 차지하며 더블 포디움에 올랐다. 가브리엘 타퀴니 선수는 이어진 세 번째 레이스에서도 3위를 차지했다.


2019 WTCR은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로 독일 포르투갈 중국 일본 모로코 등 10개국에서 개최되며 매 대회마다 총 3번씩 연간 총 30번의 레이스가 열린다. 매 경기 결과를 합산해 해당 연도의 우승팀과 드라이버를 가리게 된다. 이번 중국전은 7번째 경기로 일본 마카오 말레이시아 등 3개 경기가 남아 있다. 이번 대회에는 아우디 ‘RS3 LMS’, 폴크스바겐 ‘골프 GTI TCR’, 혼다 ‘시빅 Type R TCR’ 등 C세그먼트 고성능 경주차 26대가 출전했다.

i30 N TCR은 중국 대회 두 번째 레이스에서의 우승으로 2019 WTCR 드라이버 부분 선두로 나서며 아시아 지역에서 치러지는 첫 번째 대회를 기분 좋게 맞이했다. 노버트 미첼리즈는 중국 대회에서 총 40점을 더한 247점을 기록하며 포인트 획득에 실패한 2위 에스테반 괴리에리(시빅 Type R, 231점)를 16점 차이로 제치며 드라이버 챔피언십 부분 선두에 올랐다.

팀 순위에서도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팀은 1위팀과의 격차를 ​기존 82점에서 36점으로 크게 좁혔다. 아직 전체 팀 순위는 3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1개 대회만으로도 충분히 1위를 탈환할 수 있는 근소한 점수차다. i30 N TCR은 지난해 WTCR에서 드라이버와 팀 챔피언십 우승을 모두 차지한 바 있다.

WTCR 대회 규정은 제조사의 직접 출전은 금하고 제조사의 경주차를 구매한 고객인 프로 레이싱팀이 출전하는 커스터머 레이싱 카테고리에 해당한다.

현대차의 i30 N TCR 경주차는 이번 2019 WTCR 대회에 고객 레이싱팀인 'BRC Hyundai N 스쿼드라 코르세 레이싱팀'에서 2대, 'BRC 현대 N 루크오일(LUKOIL) 레이싱팀'에서 2대가 참가하는 등 총 4대가 출전했다.

2019 WTCR 8라운드는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일본 스즈카에서 열린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