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바닥 아직 멀었다”… 꺼지지 않는 ‘반도체 비관론’

이건혁 기자

입력 2019-06-20 03:00:00 수정 2019-06-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커버스토리]
미중 무역갈등-화웨이에 발목 잡혀 올 하반기 반등 기대 쏙 들어가
골드만삭스 “D램 바닥 통과 시점 올 4분기서 내년 2분기로 미뤄”
성장률 타격… 전망치 잇단 하향



한국 수출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반도체 경기 회복 예상 시기가 뒤로 밀리고 있다.

당초 구글 애플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업계가 데이터센터 증설에 나서면서 올 3분기(7∼9월)부터 반도체 수요가 살아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지만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로 연내 업황 반등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한국 경제의 성장 전망에도 경고등이 켜졌다.


○ 하반기에도 반도체 수요 및 가격 동반 부진 전망


스위스 투자은행 UBS증권은 19일 국내 2위 반도체 제조사 SK하이닉스가 올해 4분기 영업적자를 낼 것이란 보고서를 내놨다. 글로벌 반도체 수요가 예상보다 부진하며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는 점을 우려한 것이다.


이에 앞서 국내 증권사인 메리츠종금증권도 지난달 29일 “올해 4분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SK하이닉스의 적자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SK하이닉스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의 주문이 감소하면서 최근 완공한 중국 D램 생산라인을 100%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당초 정부와 한국은행, 반도체 업계에서는 글로벌 반도체 산업이 올해 하반기에는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미중 간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특히 미국이 화웨이를 제재하면서 반도체 업황이 바닥을 치는 시점이 미뤄지고 있다.

골드만삭스도 18일 보고서에서 같은 점을 지적했다. ‘화웨이 제재로 인한 중국 수요 감소→D램 등 반도체 재고 증가→가격 추가 하락→기업 실적 감소’라는 악순환 고리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바닥을 통과하는 시점이 D램의 경우 올 4분기에서 내년 2분기로, 낸드플래시의 경우 올해 3분기에서 4분기로 미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메모리반도체 가격은 지난해 말까지 7달러 선을 유지했다. 하지만 올 들어 하락세가 본격화되며 지난달에는 지난달 전년 동기 대비 53% 떨어진 3.75달러까지 내려갔다. 2016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4달러 선 밑으로 추락했다.

반도체 가격이 더 내려갈 것이란 전망도 이어지고 있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는 최근 올 3분기(7∼9월) D램 가격 하락 폭이 당초 전망한 10%에서 10∼15%로 확대될 것이라고 봤다. 그뿐 아니라 4분기에도 10% 이상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D램 가격이 최대 25% 추가 하락할 수 있다는 뜻이다.


○ 반도체에 기댄 한국 경제도 ‘암울’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반도체 수출은 전년 같은 달보다 30.5% 줄었다. 올 2∼4월 반도체 수출 감소세가 다소 완화되는 듯했지만 지난달 다시 악화된 것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물론 미국 마이크론 등의 재고 물량이 큰 폭으로 쌓이는 등 글로벌 시장이 반도체 생산량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반도체 산업 부진을 이유로 한국의 올 성장률 전망치를 잇달아 하향 조정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3%에서 2.1%로,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2.5%에서 2.0%로 낮췄다. 한국 정부도 올 성장률 목표치를 2.7%에서 2.5% 안팎으로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업계 1위 삼성전자는 최근 위기 경영 체제를 가동하고 시스템반도체 투자 확대 등으로 돌파구를 찾고 있지만 금방 성과를 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하락세가 장기화되면 국내 경기에도 타격이 큰 만큼 금리 인하 등 거시경제 정책을 통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봤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기업이 대외 요인의 충격을 덜 받도록 세금이나 규제 등과 관련된 기업 환경을 개선할 필요도 있다”고 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