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불법행위 꼼짝 마’ …대규모 부동산 전담 수사팀 떴다

뉴스1

입력 2019-04-24 09:55:00 수정 2019-04-24 09:56: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기도·31개시군 특사경 담당자 등 204명으로 구성

경기도청사 © 뉴스1

경기도가 떴다방, 무자격 불법 부동산 중개행위, 분양권 불법전매 등 부동산 분야 불법행위를 전담하는 수사팀을 신설,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부동산 전담 수사팀 신설은 경기도가 국내 처음이다.

경기도는 공정특별사법경찰단내에 부동산수사팀을 신설했다. 부동산수사팀은 도청 공무원 4명과 31개 시·군 부동산 특사경 담당자 200명 등 204명으로 구성됐다.


부동산 수사팀의 주요 역할은 Δ무자격·무등록 중개행위 Δ중개보수 초과 Δ임시 중개시설물 설치(떴다방) Δ토지거래 허가구역내 무허가 및 부정허가 거래 Δ아파트 분양권 불법 전매 Δ청약통장 매도, 통장 매수 후 청약 등 21개 부동산 불법행위 근절이다.

부동산수사팀은 수사권을 갖고 긴급체포, 영장신청, 증거보전, 사건송치, 증거확보, 범죄동기, 고의성 위반 등 사법적 조치를 위한 폭넓은 조사와 단속을 실시할 수 있어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이 가능하다.

도는 부동산수사팀 신설로 투기수요 차단과 부동산 거래 안전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수 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부동산수사에도 휴대전화 통화내역, 메신저 내용 복원 등 디지털 포렌식 수사기법을 적극 활용해 촘촘하고 면밀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전담팀 신설로 상시 수사가 가능해진 만큼 경기도에서는 불법 부동산 투기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엄중히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