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년형 모닝 출시… 편의사양 보강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1-03 10:38:00 수정 2019-01-03 10:42: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자동차는 3일 상품성을 개선한 ‘모닝’ 2019년형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연식 변경을 통해 편의사양을 보강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후방 주차 보조시스템을 확대 적용해 사용 편의를 높였다. 첫차 구매자들이 모닝을 많이 선택한다는 점을 고려해 후방주차가 익숙하지 않은 초보 운전자를 배려한 조치라고 기아차 측은 설명했다. 다만 해당 사양은 베이직 플러스 트림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고화질 DMB를 장착하고 럭셔리 트림부터 열선 스티어링 휠과 자동요금징수시스템(ETCS)를 기본 탑재했다.


2019년형 모닝 가격(자동변속기 기준)은 가솔린 1.0 모델이 1075만~1445만 원, 가솔린 1.0 터보 1589만 원, LPI 모델은 1235만~1420만 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2019년형 모닝은 편의사양을 보강해 사용자 편의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라며 “국민 경차라는 이름에 걸맞게 합리적인 가격과 사양으로 소비자 만족도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