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열리는 전주가맥축제…하이트진로, 당일 생산 맥주 제공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8-10 14:11:00 수정 2022-08-10 14:13: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3년 만에 열리는 전주가맥축제에 하이트진로의 맥주 브랜드 ‘청정라거-테라’가 참여한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전주종합경기장 야구장에서 열리는 ‘2022 전주가맥축제’에 특별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역 내 공장에서 당일 생산한 테라를 공급하는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지역 내 맥주 공장을 활용해 ‘오늘 생산한 맥주를 오늘 마실 수 있는 맥주 축제’를 선보일 계획이다. 당일 생산한 테라와 함께 전운가맥, 안행광장 등 20여 곳의 가맥 안주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드론쇼를 선보이며, 브랜드 홍보부스에서는 상시 참여할 수 있는 소비자 이벤트를 진행한다. 페스티벌 스티커, 타투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곳곳에 포토존도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하이트진로와 축제 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방역지침 하에 축제를 진행한다. 2019년에 비해 30% 축소한 4000석을 마련하고,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안주를 주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입구에 열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손소독제를 곳곳에 비치할 방침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3년을 기다려 즐기는 전주가맥축제를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매년 축제가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지역축제로 자리매김한 만큼 전국의 관광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즐길거리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전주가맥축제는 가게맥주(가맥)라는 전주의 독특한 음주문화를 살려 기획됐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