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절반 물에 잠기면 차량 시동 끄고 대피를

김재형 기자

입력 2022-08-10 03:00:00 수정 2022-08-10 04:42: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수도권 물폭탄]

8일 밤 서울 강남구 강남역에서 교대역 가는 방향 진흥 아파트 앞. 도로기 물에 차 차는승용차와 버스들이 엉켜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운전 중 폭우로 자동차가 침수 위험에 빠졌을 땐 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통상 내연기관차(휘발유, 디젤차량)는 바퀴의 3분의 2까지 물에 잠겨도 시동이 꺼지지 않는다. 하지만 물결이 일어 엔진, 배터리, 공기흡입구로 물이 침투하면 시동이 꺼질 수 있다. 주행 가능 물 높이를 바퀴의 절반 수준으로 정하는 게 안전한 이유다.

어쩔 수 없이 침수 도로를 건너야 한다면 에어컨을 끄고 중간에 멈추지 않은 채 천천히 이동해야 한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시동이 꺼지거나 시트 위까지 침수되면 일단 차에서 빠져나와야 한다”며 “물이 빠지면 시동을 켜지 않은 채 차량을 갓길로 이동시킨 뒤 보험 처리와 정비소 점검을 빨리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부에 400V 이상 고전압 배터리와 각종 전자 센서가 장착된 전기차는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전기차는 배터리 방수와 차체 절연 처리가 돼 있고 침수 시 고전압을 자동 차단한다. 하지만 물에 장시간 잠기면 센서 등이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전기차가 침수됐을 때 고전압 케이블(주황색)과 커넥터, 배터리를 직접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