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성모병원, 당뇨환자 상태 예측… 디지털 트윈 기술 공동개발 착수

홍석호 기자

입력 2022-08-09 03:00:00 수정 2022-08-0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KT와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1형 당뇨 환자를 위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개발한다고 8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가상공간에 현실과 똑같은 쌍둥이를 만들어 시뮬레이션을 통해 결과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KT와 서울성모병원은 인공지능(AI) 식이관리 솔루션과 진화형 인공췌장 알고리즘을 개발해 디지털 트윈을 구현한다. AI 식이관리 솔루션은 음식의 종류, 영양성분, 칼로리 등을 자동으로 인식해 식단 관리를 돕는다. 진화형 인공췌장 알고리즘은 환자의 혈당에 맞게 주입될 인슐린양을 분석한다. 이 기술들을 활용해 디지털 트윈으로 당뇨 환자의 상태를 예측해 관리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KT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윤건호 교수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주관하는 ‘디지털치료제 활성화를 위한 확장현실(XR) 핵심 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돼 2025년까지 협력한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