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경제장관들 ‘고물가·구인난’ 논의…추석 대책도 나온다

뉴스1

입력 2022-08-07 06:58:00 수정 2022-08-07 06:58: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2.7.22/뉴스1

최근 물가가 치솟는 와중에 일부 업종은 구인난을 겪는 등 경제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면서 이번 주 경제 장관들이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예년보다 이른 추석에 민생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도 조만간 발표할 방침이다. 대책에는 밥상 물가를 안정시키고 주요 생계비를 경감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7일 정부에 따르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비상경제장관회의는 지난 6월19일(1차), 6월23일(2차), 7월3일(3차)에 이어 4번째로 열리는 회의다. 직전 회의로부터 약 1개월 만에 열리게 됐다.

앞선 회의에서 추 부총리와 경제부처 장관들은 유류세 인하 폭 확대를 포함한 물가 대응 방안, 경제 규제 혁신 전략, 수출 대응 방안 등을 내놓은 바 있다.

추 부총리는 이번에 물가·유가·환율 등 최근 경제 동향을 살핀 뒤, 서비스업 등 일부 업종을 중심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구인난에 대처할 방안을 공개할 계획이다.

유휴 국유재산 매각·활용 방안도 논의한다.

2022.8.3/뉴스1
이번 주 공개될 추석 민생 안정 대책에 들어갈 안건도 다룰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민생 안정 대책은 정부가 매년 발표하는 것이지만, 올해는 특히 고물가 시기를 맞아 밥상 물가를 안정시키는 방안이 중점 논의될 전망이다. 교통·통신비와 같은 필수 생계비에 대한 지원 대책도 담길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최근 높은 물가 상승률이 민생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해 올해 추석 민생 대책을 예년보다 한 주 정도 먼저 내놓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추 부총리는 지난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생활 물가 안정을 위해 기존 발표한 민생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며 “예년보다 이른 추석에 대비해 밥상 물가 안정과 필수 생계비 경감 내용을 담은 추석 민생 안정 대책을 조기에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이번 주에는 추 부총리가 주재하는 제2차 부동산 관계 장관회의와 비상경제차관회의, 기재부 2차관 주재 수출기업 간담회 등도 예정됐다.

오는 9일 부동산 관계 장관회의는 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 공급 대책을 발표하는 자리로, 전임 정부에서 계획한 물량을 포함해 250만호 이상의 공급 물량을 수도권을 중심으로 투입하는 방안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원활한 공급을 위한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재초환) 개선안 등 규제 완화책도 포함될 예정이다.

부동산 시장 안정은 결국 민생과 연결된다. 윤 대통령이 닷새간의 휴가를 마친 직후부터 정부가 ‘최우선’ 국정 목표인 민생 안정을 위해 각종 대책을 우후죽순 발표하는 상황으로 풀이된다.

추 부총리는 지난 1일 국회 기재위에 “윤석열 정부는 안팎으로 매우 엄중한 복합 경제위기 속에서 출범했고 눈앞의 위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민생 안정을 최우선으로 챙기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