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이 만들어 준 한 장의 사진 [청계천 옆 사진관]

송은석 기자

입력 2022-07-27 10:44:00 수정 2022-07-27 13:06: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6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이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행(오른쪽 아래)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조 바이든 트위터 사진 편집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만났습니다. 당초 대면 면담이었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화상 면담으로 전환됐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화상으로 만나고 있다. 두 사람의 표정이 너무 딱딱합니다. AP 뉴시스

바이든 대통령의 밝은 표정은 좋지만 최태원 회장의 얼굴이 잘 보이지 않아서 아쉽습니다. AP 뉴시스


‘웃음꽃 핀 바이든, SK 극찬, 역사적 발표, 땡큐’ 긍정적인 기사가 연일 쏟아지지만 사진은 딱딱합니다.

다른 인물의 배열이 아쉽긴 하지만 그나마 이 사진이 바이든 대통령과 최 회장 모두 밝은 표정이 잘 나왔습니다. AP 뉴시스


화면을 통해 마주하는 건 굳이 워싱턴이 아니라 서울에서도 할 수 있습니다. 기사에서 느껴지는 친밀함이 사진에선 느껴지지 않네요. 바이든 대통령뿐만 아니라 최 회장의 얼굴도 제대로 보여야 하는데 두 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시키는 사진은 한 장 정도네요.

26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행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조 바이든 트위터


그래서 바이든은 트위터를 통해 한 장의 사진을 올렸습니다. 코로나로 격리된 그가 먼발치에서 누군가를 향해 손을 흔드는 모습입니다. 바로 SK그룹 최태원 회장 일행입니다. 3천 픽셀이 넘는 큰 사진이라 확대해 보면 최 회장의 모습도 잘 보입니다. 이걸 찍기 위해 전속 사진 기자는 표준 이상의 화각을 가진 렌즈로 바이든보다 높은 곳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백악관의 나무들 사이로 인물이 가려지지 않게, 최 회장이 두 팔을 흔드는 모습까지 잘 만들어진 사진이네요. 한국 언론이 원하는 모습입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행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조 바이든 트위터 사진 편집


이렇게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도 트위터를 공식 소통 창구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외신 사진기자가 촬영한 것보다 더 생동감 있거나 밀접한 느낌의 사진이 공식 트위터를 통해 올라곤 합니다. 그래서 미국 대통령 관련 이슈가 있을 경우 SNS를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합니다.

트위터를 하지 않음에도 기자들이 계정을 갖고 있는 이유입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