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경영진 사과 “비상경영으로 위기 극복, 거취 포함 파업 책임질것”

김재형 기자

입력 2022-07-27 03:00:00 수정 2022-07-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우조선해양 경영진이 26일 대국민 사과문을 내고 모든 경영진이 거취 문제를 포함해 책임을 지겠다고 약속했다.

경영진은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의 파업과 1독 불법 점거로 사회 전체와 국민에게 큰 심려를 끼쳤다”며 “경영진으로서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고개 숙여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경영진은 다만 “국가 기간산업과 방위산업을 영위하는 사업장의 주요시설에 대한 불법 점거가 재발되지 않도록 법적 보완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길 간절히 염원한다”라는 우려를 남기기도 했다.

그러면서 회사 정상화에 우선 나서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들은 “모든 구성원들과 합심하여 공정 지연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내부 구성원 간 소통을 통해 갈등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객의 신뢰를 신속히 회복하고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하면서 경영정상화와 수주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영진은 마지막으로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고 모든 경영진은 거취를 포함해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이에 회사 경영상황이나 조선소 생산성이 정상화되는 시점에 경영진 중 일부가 실제 사퇴할지 여부도 주목된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