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테라·루나 사태’ 공동창업자 신현성 자택 압수수색

신희철 기자

입력 2022-07-21 22:37:00 수정 2022-07-21 22:40: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산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 폭락 사태와 관련해 사기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일 테라폼랩스의 공동창업자인 신현성 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전날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와 관계사 등 15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하면서 신 씨 자택과 그가 운영하는 금융결제 서비스 회사 차이코퍼레이션, 테라 프로젝트에 투자한 벤처캐피탈(VC) 등도 포함시켰다. 신 씨는 소셜커머스 업체인 티몬 의장으로, 2018년 권도형 대표와 테라폼랩스를 공동 설립한 인물이다.

검찰은 이날 업비트, 코인원, 빗썸, 코빗, 고팍스 등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7곳의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권 대표와 회사 직원들의 테라 및 루나 거래 내역 등을 확보했다. 2019년 테라에서 나온 거액의 돈이 조세회피처를 거쳐 여러 회사로 흘러간 내역이 나왔는데, 검찰은 신 씨의 회사도 그 중 하나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초기에 테라폼랩스에 투자했던 두나무앤파트너스 본사, 테라폼랩스의 차명 회사로 알려진 커널랩스 등 8곳도 20일 압수수색했다. 두나무앤파트너스는 2018년 테라폼랩스에 20억여 원을 투자해 루나 2000만 개를 받은 뒤 비트코인으로 교환해 수백억 원의 차익을 올렸다는 의혹을 받는다. 두나무앤파트너스는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의 자회사다.

검찰은 권 대표의 소재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권 대표 등이 지속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테라를 예치할 경우 연이율 19.4%의 이자를 주겠다”며 투자금을 유치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