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후 퓰리처상’ 유일한 작가, 美시인 플라스 삶 조명

이지훈 기자

입력 2022-07-21 03:00:00 수정 2022-07-21 04:15: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2일 개막 뮤지컬 ‘실비아, 살다’
야수같은 문체로 고통-우울 토해내
3번의 자살 시도끝 31세에 생 마감
뮤지컬엔 실제 삶과 다른 결말 마련


뮤지컬 ‘실비아, 살다’에서 고통스러워하는 실비아(김주연·오른쪽)의 말을 루카스(최미소)가 들어주고 있다. 공연제작소 작작 제공

“10년에 한 번씩 나를 해방시킬 죽음을….”

그에게 삶은 고통스러웠다. 어린 시절 부모의 손에 이끌려 억지로 올라탔던 기차처럼. 더 이상 버틸 수 없을 때 그는 ‘하차’를 감행했다. 더 이상 인생이란 기차에 실려 떠밀리 듯 종착역으로 가고 싶지 않을 때, 그는 10년마다 의식처럼 삶을 놓아버리려 했다.

서른한 살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미국 시인 실비아 플라스(1932∼1963). 당시 영미 문단에선 찾아보기 힘들었던 ‘맹렬한 야수’와 같은 문체로 거침없이 고통과 상실, 우울을 토해냈다. 세상은 플라스의 시를 “여성답지 않다”는 이유로 외면했다. 하지만 그가 세상을 떠난 십수 년 뒤 출간된 ‘실비아 플라스 시 전집’(1981년)은 그해 예술성을 인정받아 퓰리처상을 안겼다. 지금껏 사후에 퓰리처상을 수상한 유일한 작가다.

12일 개막한 뮤지컬 ‘실비아, 살다’(사진)는 기차가 감내해야 할 어둡고 긴 터널과도 같던 플라스의 삶을 곱씹었다. 그는 짧은 생애에 3번이나 자살을 시도했다. 하지만 뮤지컬은 그의 삶과는 다른 결말을 마련했다.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 낙관과 희망으로 날아오르는 플라스의 생애를 펼쳤다. 대본부터 제작까지 아우른 조윤지 연출가(37)는 “그의 일기를 읽어 보니 실은 누구보다 열심히 살고 싶었다는 걸 느꼈다. 조금 더 뻔뻔하게 살았으면 어떨까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2013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조 연출가의 성향이 반영된 탓인지, 뮤지컬은 연극적인 향취가 짙다. 시인의 문장을 활용한 대사와 노랫말은 곱씹을수록 아름답다. 클래식과 아프리카 전통음악 등을 버무리고, 독특한 마임을 활용한 춤도 흥미롭다. 다만 따라가야 할 대사가 적지 않아 배우들의 전달력이 매우 중요하다. 쇼처럼 화려한 뮤지컬을 기대한다면 다소 아쉬울 수 있다. 실비아 역 김주연 최태이 주다은, 테드 역 문지수 이규학.

8월 28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TOM2관, 4만5000∼6만 원.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