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박물관에 빅뱅 지드래곤 조각이…9개월간 한류전시

뉴시스

입력 2022-07-15 15:48:00 수정 2022-07-15 15:48: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세계 최대 공예디자인 박물관인 런던 빅토리아 앤 앨버트 박물관(V&A 박물관)에서 한류를 다각도로 조명하는 전시가 9개월간 진행된다.

15일 주영한국문화원에 따르면 V&A 박물관은 오는 9월24일부터 내년 6월25일까지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에 나선다. 영화·드라마·음악·팬덤 등을 통해 한류의 형성 과정과 문화적 영향을 조명하는 전시다.

전시에는 200여 점의 작품이 선보인다. 영화 ‘기생충’의 세트장이 재현되며,넷플릭스 히트작 ‘오징어 게임’ 등 드라마·영화·음악에 등장한 의상과 소품 등이 다양하게 전시된다.

한류에 본격 불을 지핀 싸이의 ‘강남스타일’ 재킷, 서태지와 아이들·보아 등 초기 스타의 앨범, 권오상 작가의 지드래곤 조각, 에스파의 뮤직비디오 의상 등도 전시된다.

백남준·함경아·권오상 등 현대작가들의 기념비적 작품과 차이킴·미스 소희·민주킴 등 한국 디자이너의 하이패션 의상 20여 점도 선보인다.

1988년 서울올림픽의 원본 포스터와 1910년대 한국의 첫 화장품 광고도 전시된다.

주영한국문화원은 “‘한류! 코리안 웨이브’ 전시는 대중문화 및 사회현상을 각종 전시 작품과 연결, 한국의 전통문화와 현대문화를 심도 있게 탐색하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V&A 박물관은 연간 400만명이 찾는 세계 최고 수준의 미술·디자인·퍼포먼스 박물관이다. 전 세계 도자기·가구·장신구 등 약 280만점의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 1888년에 한국 유물을 처음 소장한 이후로 한국의 자수·칠기·은제품·패션·디지털 아트 등 소장품 규모를 확대해 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V&A 박물관과 한국 전시실 개선 및 한국 관련 연구·조사·전시 기획 강화를 주요 골자로 하는 지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문화원 이정우 원장은 “세계 유수 박물관 중 하나인 V&A에서 개최되는 한류 전시 지원을 통해 해외에서 한국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V&A의 ‘한류! 코리안 웨이브’ 특별전은 전 세계 관람객들에게 한류의 다채로움과 역동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