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매출 77조대 돌파…역대 2번째

뉴시스

입력 2022-07-07 08:54:00 수정 2022-07-07 09:56: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성전자가 대내외 악재 상황 속에서도 지난 2분기 77조원대 매출을 달성하며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삼성전자가 분기 77조원대 매출을 올린 것은 올해 1분기에 이어 역대 2번째다.

영업이익도 14조원대를 기록해 2017~2018년 반도체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 기간의 실적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다만 전 분기 실적 대비 소폭 감소세를 보이며 역대 최대 실적 경신 행진을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4~6월)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77조원, 영업이익 14조원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2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이같이 공시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63조6700억원 대비 20.94%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2분기 12조5700억원 대비 11.38% 늘었다.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중 반도체 업계 최대 호황인 ▲2017년 14조700억원 ▲2018년 14조8700억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다만 지난 1분기(1~3월) 매출액 77조7800억원, 영업이익 14조1200억원 대비 1.0%, 0.85% 각각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 73조9800억원으로 역대 분기 최대 매출 기록을 달성한 이래 ▲4분기 76조5700억원 ▲올해 1분기 77조7800억원 순으로 3분기 연속으로 신기록을 달성했으나, 기록 행진은 2분기 들어 막을 내렸다.

이에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의 매출액은 154조78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 같은 기간 129조600억원 대비 19.93% 증가했다. 상반기 영업이익도 28조1200억원으로 집계돼 전년(21조9500억원) 대비 28.11% 늘었다. 올해 사상 첫 ‘연 300조원 매출’ 달성이 가시화됐지만, 영업이익 ‘60조 클럽’ 가입은 아직 안개 속이다.

한편 이날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오전 콘퍼런스콜 방식의 ‘2022년 2분기 경영실적’ 발표와 질의 응답(Q&A)를 갖는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대내외 경영 환경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반도체 등 주력 사업을 앞세워 전년 대비 실적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당초 메모리 반도체 D램 시장이 지난해 4분기 이후 침체를 보이며 삼성전자의 실적 성장세에도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으나, D램 시장 수요가 예상 밖으로 견조해 실적 성장세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이 2분기 기준 10조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2분기 최대 이익인 2018년 11조6100억원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도 전년(약 7조원) 대비 약 30%가량 실적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환율 상황도 삼성전자에 긍정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달러 결제 비중이 높아 원달러 환율의 가파른 상승세로 환차익을 본 것이다.

스마트폰, 가전 등의 경우 신제품 출시 효과 등의 힘 입어 전년 대비 매출 증가세가 나타났지만, 원가 부담 압박에 수익성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