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1조4000억 투자해 기판-광학사업 강화

송충현 기자

입력 2022-07-07 03:00:00 수정 2022-07-0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래 성장동력 육성중인 FC-BGA
‘핵심 사업’ 카메라모듈 생산 확대
구미공장 투자… “1000명 고용 효과”


LG이노텍 구미사업장 전경. LG이노텍은 구미사업장에 2023년까지 1조4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LG이노텍 제공

LG이노텍이 플립칩 볼그리드 어레이(FC-BGA) 및 카메라모듈 생산 확대를 위한 추가 투자에 나선다. 반도체 기판 사업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LG이노텍은 6일 경북 구미시청에서 경북도 및 구미시와 투자 협약을 맺었다. 투자 금액은 약 1조4000억 원에 달한다. 연면적 23만 m² 규모의 LG전자 구미4공장 인수와 FC-BGA, 카메라모듈 생산을 위한 제조시설 구축에 사용된다. FC-BGA는 PC, 서버, 네트워크 등의 반도체칩을 메인 기판과 연결해주는 반도체용 기판이다.

LG이노텍은 2월 FC-BGA 시장 진출을 공식화하면서 이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LG이노텍은 반도체 기판 사업 역량을 활용해 글로벌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FC-BGA 시장을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 LG이노텍이 글로벌 선두에 올라 있는 무선주파수 패키지 시스템용 기판과 통신용 반도체 기판 등은 FC-BGA와 제조 공정이 비슷하다.

카메라모듈 역시 LG이노텍의 대표 사업 분야로 광학솔루션사업부 매출은 지난해 기준 11조8000억 원 수준이다. 전년 대비 68%나 늘어났다. 글로벌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시장에서는 2011년부터 10년 이상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LG이노텍은 기존의 구미 1A, 1, 2, 3공장에 이어 4공장을 추가 확보해 총 5개 공장을 갖추게 됐다. LG이노텍은 이번 투자로 총 1000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이번 투자는 LG이노텍과 구미 지역사회, 협력회사들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