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Special Report]“난, 남들과 달라” X세대 정신, 다시 떠오른다

김재완 작가 , 정리=조윤경 기자

입력 2022-07-06 03:00:00 수정 2022-07-06 04:59: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40대가 된 X세대를 다시 주목해야 하는 이유

어느덧 40대와 50대 일부에 포진하며 한국 사회의 중년이 된 X세대는 MZ세대로부터 꼰대 취급을 받는 신세가 됐다. 그러나 나답게 살고자 하는 X세대의 ‘엑스 스피릿’은 권위에 항거하고 개인의 가치를 우선시하는 MZ세대 가치관의 원조다. 이들의 엑스 스피릿은 획일화돼 가는 현대사회의 모든 연령층에 꼭 필요한 가치다.

1970년을 전후해 태어나 1990년대에 20대를 보낸 X세대는 ‘대한민국 최초의 신인류’라 불리던 세대 구분의 첫 주인공이었다. X세대는 40대가 된 지금도 다양한 분야에서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2021년 기준, 국내 30대 그룹 임원의 47%가 X세대이며 네이버와 카카오의 경우 그 비율이 무려 90%가 넘는다. 경제, 산업 분야뿐만 아니라 대중문화계나 정치권에서도 X세대의 활약이 두드러져 보인다.

하지만 X세대의 현실은 서글프다. MZ세대에게는 꼰대 취급, 베이비붐 세대에게는 ‘덜 자란 어른’ 취급을 받는다. 앞선 세대가 만들어 놓은 수직적 조직 문화에 머리를 조아리는 한편, 위 세대처럼 되지 않겠다는 각오로 살아간다. DBR 347호(2022년 6월 2호)에 실린 X세대에 대한 해설을 요약해 소개한다.
○ 중년에도 청바지
X세대는 중년 마케팅을 거부한다. 20대에 입던 청바지를 40대에도 입는다. 이전 세대에는 ‘나이에 맞는 옷차림’이라는 불문율이 있었다. 하지만 X세대는 이를 따르지 않는다. 육체적 청춘의 연장이 불가능하단 사실은 잘 안다. 그렇다면 정신적 청춘을 연장하면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

X세대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소비 집단이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2020년 월 가계 지출에서 40∼49세 가구만 유일하게 300만 원을 넘겼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1년 인터넷 이용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온라인 경제활동을 가장 많이 한 연령층은 X세대가 속한 40, 50대다. 또한 X세대의 D2C(Direct to Consumer·소비자직접판매) 소비 비율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중년임에도 디지털에 능숙하기에 가능한 일이다.

X세대의 구매력이 높은 또 하나의 이유는 자녀를 위한 쇼핑을 하기 때문이다. 2021년 쿠팡의 도서 매출액은 교보문고, YES24, 알라딘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쿠팡 도서 매출의 60%는 동화책, 참고서, 수험서다. X세대가 쿠팡에서 자기 책을 주문하면서 자녀를 위한 도서를 대거 구입했기에 쿠팡에 4위 서점에 오를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X세대는 스스로를 위한 문화생활에도 많은 돈과 시간을 투자한다. 물질적 보상이 아닌 정신적 해방감을 얻기 위해서다. 여자 아이돌에게 열광하는 삼촌 팬도 흔하다. MZ세대가 코인에 몰두하는 사이 X세대는 자신의 취향을 발굴하는 데 집중했다. 1997년 외환위기와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며 타의에 의해 결혼 시기가 늦춰지기도 했다. 급작스럽고 난도 높은 사회 변화로 ‘나홀로족’을 선택하는 비율이 크게 늘었다.

한편으론 빠르게 고령화되는 한국 사회에서 X세대는 조만간 고령화 현상의 중심을 차지할 것이다. X세대는 부모 세대에게 부채 의식을 갖고 부양 의무를 느끼는 마지막 세대가 될지 모른다. 동시에 자신의 자녀에게는 부양의 책임을 대물림하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젊은 시절 해외 배낭여행으로 여행 문턱을 낮춘 X세대는 중년이 돼서도 여행에 진심이다. 때맞춰 저가항공사가 출현하고 여행지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인터넷이 일상화된 것도 큰 역할을 했다. X세대는 등산복과 패키지여행 대신 청바지를 입고 자유여행을 떠나 여행지에서 현지인처럼 지낸다. 또한 X세대는 한국 현대사에서 끼니 걱정을 하지 않은 첫 번째 세대다. 중년이 된 X세대는 즐거움을 위해 미식을 즐긴다. 소주로 폭음하기보다는 와인과 위스키를 선호한다. 회식을 싫어하는 건 MZ세대와 마찬가지다.
○ X세대의 ‘엑스 스피릿’
X세대에 대한 담론이 처음 형성됐을 때 X세대는 “나는 남들과 달라”라는 문장으로 설명되곤 했다. 이 문장은 X세대뿐만 아니라 그 뒤를 잇는 모든 세대에게도 중요하게 받아들여져야 한다. 어쩐지 점점 더 몰개성화, 획일화돼 가는 현대사회에 꼭 필요한 정신이기 때문이다.

현대 사회 속 개인들은 남들도 하는 똑같은 일을 더 잘하기 위해 인생의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타인과의 경쟁보다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많은 시간을 투자해온 이들이다. 나답게 살아가려는 X세대식 사고방식, 즉 ‘엑스 스피릿’이 모든 세대에게 필요하다. X세대가 소환돼야 할 시점이 온 것이다.

한편 X세대도 염두에 두어야 할 점이 있다. X세대 팀장으로서 ‘라떼는 말이야’로 시작되는 추억팔이는 부서원들이 아닌 친구들과 공유해야겠다. MZ세대 후배들에게 할 말이 있을 때는 반드시 해야 할 말인지 한 번 더 생각하고 정제한 말들의 절반만 하도록 노력해야겠다. X세대는 권위에 항거하고, 집단보다 개인의 가치를 우선시하며, 진보적인 삶의 태도를 견지하는 MZ세대 가치관의 원조다. 결혼을 하지 않아도 되고, 회식을 싫어하며, 와인이나 위스키를 즐기는 라이프스타일의 시작점이 되는 세대였던 것이다. 어느덧 40∼50대에 포진하며 한국 사회의 중년이 된 X세대이지만 나답게 살고자 하는 ‘엑스 스피릿’은 이들에게 여전히 살아 있다. X세대 팀장이며 ‘나 아직 안 죽었다: 낀낀세대 헌정 에세이’를 쓴 필자로서 MZ세대 후배들에게 이렇게 당부하고 싶다. X세대라고 무조건 꼰대 취급을 하거나 대화 자체를 원천 봉쇄하지 말아달라고. 우리는 의외로 닮은 구석이 많다.

김재완 작가 jy3180@hanmail.net
정리=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