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대출이자 상환부담 완화 방안 모색하라”

뉴시스

입력 2022-07-04 11:28:00 수정 2022-07-04 11:28: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서민·취약계층이 금리상승, 자산시장 가격조정으로 과도한 상환부담을 겪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적극적이고 세밀하게 모색해달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4일 긴급 리스크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임원들에게 이런 내용을 지시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주요국의 통화긴축 가속화 등 대외여건 악화로 국내경제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며 “금리 상승으로 과다채무자 등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이자 부담이 증가하고, 주식·부동산 등 자산 가격 조정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차주부실, 담보가치 하락에 따른 개별 금융사의 유동성·건전성 리스크를 업권별 특성을 감안해 집중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및 대응체계를 구체화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 원장은 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차주, 금융회사 부실위험, 외화유동성 사정 등을 중점 점검했다.

우선 은행 부문에서는 예대금리차 공시 개선, 금리인하 요구제도 활성화, 취약차주 맞춤형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취약차주의 부실화 가능성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외환시장 부문에서는 대외리스크 확대에 대비해 외화유동성 관련 취약부문이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 금융회사별로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보험 부문은 자체 자본관리 강화, 유상증자 등 자본확충을 유도하고 취약회사에 대한 상시점검을 통해 필요시 조치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또 금융투자 부문과 관련해 시장지표 추이, 외국인 투자매매동향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업계와 공동으로 증권사의 건전성, 유동성 등 리스크 요인별 대응능력을 상시 점검할 계획이다.

중소서민 금융 관련해서는 취약차주 비중이 높은 특성상 신용리스크 확대에 대비 가계·부동산PF·경기민감업종 대출 등에 대한 충당금 추가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을 제고하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이 원장은 “위기 상황에서 경제·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해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는 동시에, 금융위·기재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