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美, 내년 금리인하 돌입…내년부터 잠재성장률 하회”

뉴시스

입력 2022-07-04 10:07:00 수정 2022-07-04 10:07: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긴축 속도를 빠르게 가져간 후 내년 상반기부터 금리를 다시 내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또 미 경제가 내년부터 잠재성장률을 하회하는 등 성장률이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물가는 정점을 통과해도 상당기간 고물가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3일 해외경제포커스에 실린 ‘2022년 하반기 미국 경제 전망 및 주요 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오버나이트스왑 인덱스(OIS) 시장은 미 연준이 긴축 가속 후 조기 금리 인하를 예상하고 있다.

시장은 올해 말 미 정책금리가 3.509%로(6월27일 현재)로, 연준의 점도표(3.375%)애 비해 높게 내다봤다. 금리 경로는 연준은 내년 중 최고금리 도달 후 유지(2024년 중 인하) 될 것으로 예상한 반면 시장에서는 내년 상반기 중 인하를 예상했다.

미 경제는 5월 이후 경제활동이 빠르게 주춤해 지면서 성장세도 크게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주간경제활동지수는 월말기준 올 1월 5.56에서 2월 5.29, 3월 4.37, 4월 4.41, 5월 3.47, 6월 11일 2.54로 점점 꺾이고 있다.

주요 전망기관들은 공급망 회복 지연, 원자재 가격 급등 등 공급충격과 통화긴축 기조 등으로 성장률이 올해 1분기 마이너스에서 2분기 다시 잠재 성장률을 넘어서다가 3분기부터 조금씩 꺾이기 시작해 내년 1분기부터는 계속 잠재 성장률을 밑돌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 기관들의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GDP) 전망치는 국제통화기금(IMF)이 2.9%로 가장 높게 봤고, 투자은행과 옥스퍼드경제연구소(OEF)는 2.6%, 세계은행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5% 였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1.7%로 가장 낮게 봤다.

물가는 원자재 가격 상승, 타이트한 노동수급 여건 지속 등으로 하반기에도 연준의 장기목표(2.0%)를 큰 폭 상회하는 높은 수준을 이어갈 전망이다. 다만, 지난해 하반기 고(高) 인플레이션에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하는 데다 공급망 제약의 점진적 개선에 따른 수급 불균형 진정, 통화 긴축의 수요 저감 효과 등으로 연말로 갈수록 상승률이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정점을 통과하더라도 큰 폭의 둔화보다는 높은 수준의 물가상승률이 상당기간 유지되며 서서히 하락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