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대출 6개월째 늘어 중저신용자 생활비 대출 영향

송혜미 기자

입력 2022-07-04 03:00:00 수정 2022-07-0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 들어 시중은행 대출은 감소하고 있지만 인터넷전문은행 대출은 6개월째 증가하며 6조 원 넘게 불었다. 생활비를 빌리기 위해 인터넷은행 문을 두드리는 중·저신용자의 발길이 이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인터넷은행 3곳의 대출 잔액은 총 39조7463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33조4829억 원)에 비해 6조2634억 원 늘었다. 은행별로 카카오뱅크 대출이 26조8163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케이뱅크(8조7300억 원), 토스뱅크(4조2000억 원)가 뒤를 이었다.

인터넷은행 대출은 올 들어 6개월 연속 늘고 있다.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 가계대출이 6개월째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지난달 말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699조6521억 원으로, 지난해 말(709조529억 원)보다 9조4008억 원 줄었다.

반면 인터넷은행들은 중·저신용자를 중심으로 대출을 늘리고 있다. 중·저신용자 대출은 생활비 목적이 많아 자산시장과 상관없이 수요가 유지되는 편이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