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지 논란’ 레고랜드 주차비, 결국 내렸다…시간당 3000원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7-01 17:52:00 수정 2022-07-01 18:00: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강원 춘천시 하중도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 뉴스1

국내 첫 글로벌 브랜드 테마파크인 레고랜드가 주차요금이 비싸다는 이용객들의 불만이 이어지자 백기를 들었다. 기존 하루 최대 1만8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주차비 요금 인하를 결정한 것이다.

1일 강원도개발공사 등에 따르면 춘천 레고랜드는 이날부터 주차요금 부과 방식을 시간제로 변경했다. 또 요금은 ▲1시간 이내 무료 ▲1시간 이상 2시간 미만 3000원 ▲2시간 이상 3시간 미만 6000원 ▲3시간 이상 4시간 미만 9000원 ▲4시간 이상 1만 2000원을 받기로 했다.

앞서 온라인에는 레고랜드의 비싼 주차요금을 성토하는 글이 잇달아 게재됐다. 1시간까지는 무료 이용이 가능하지만, 이후에는 무조건 1만8000원을 지불해야 했다. 5000여 대의 차량을 세울 수 있을 만큼 주차장이 넓지만, 국내 다른 테마파크와 비교했을 때 주차요금이 과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게다가 비싼 요금이 부담스러워 주차장 인근 제방도로에 주차한 차량에 주차금지 스티커를 부착하면서 차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단속 권한이 없는 데도 임의로 차량 앞유리에 스티커를 붙이자 비싼 주차요금을 받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장애인이나 경차 등에 대한 할인 혜택은 여전히 없다. 레고랜드 측은 이에 대해 “추가 논의를 거칠 계획”이라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