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중 2300선도 깨졌다…1년 8개월 만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7-01 13:51:00 수정 2022-07-01 14:52: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DB

1일 코스피 지수가 장중 2300선이 뚫리며 2200대로 떨어졌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한때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36.03포인트(-1.54%) 내린 2296.61을 가리켰다. 코스피 지수가 장중 2200대를 기록한 것은 약 1년 8개월 만이다.

외국인·기관의 순매도가 코스피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개인이 순매수하면서 지수 하락을 방어 중이다.

한국거래소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기아(0.91%)만 상승 중이다.

나머지 카카오(-4.15%), LG에너지솔루션(-4.04%), SK하이닉스(-3.96%), 삼성SDI(-3.57%), NAVER(-1.88%), 삼성전자(-1.75%), LG화학(-1.16%) 등은 모두 하락세다.

한국거래소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