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 먹어가며 ‘내셔널 타이틀’ 시즌 3승-상금왕 못할 것도 없죠”

김정훈 기자

입력 2022-07-01 03:00:00 수정 2022-07-01 03:23: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교통사고 딛고 한국여자오픈 우승 임희정

‘사막 여우’ 임희정은 지난달 19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한국여자오픈에서 54홀, 72홀 최소타 기록을 새로 쓰며 올 시즌 첫 승이자 통산 5승을 거뒀다.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임희정은 “4월 교통사고 이후 후유증이 심해 치료란 치료는 다 받고 있다”며 “올 시즌 3승을 달성한 뒤 미국 무대에 본격적으로 도전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은 KLPGA투어 홍보모델로 선정된 임희정의 아이언 샷 모습. KLPGA투어 제공

“내 몸이 마음대로 따라주지 않는 것을 처음 느껴봐서 정말 많이 울었어요.”

임희정(22)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를 대표하는 선수 중 한 명이다. 2019년 KLPGA에 데뷔한 이후 지난달 19일 끝난 내셔널 타이틀 한국여자오픈 우승까지 통산 5승을 기록 중이다. 한국여자오픈에서는 54홀, 72홀 최소타 기록까지 새로 썼다.

올 시즌 초반 임희정은 악재를 만났다. 4월 프로암 경기에 참가하러 가던 길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자동차를 폐차할 정도로 큰 사고였다. 당시 조수석에서 누워 잠을 자고 있던 임희정은 유리창에 머리를 강하게 부딪쳤다. 목, 어깨, 허리 통증에 시달렸다. 근육은 쉽게 굳기 시작했다. 부상 후유증 탓에 4월 KLPGA 챔피언십은 기권했고,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컷 탈락했다.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임희정은 “미국에서 샷감을 최대한 끌어올린 상태로 한국에 들어왔다. 갑자기 사고가 나 정말 속상했다”고 말했다. 연습이나 경기 때 몸이 따라주지 않아 눈물을 흘릴 때도 많았다. 이때 그의 마음을 다잡아 준 것은 팬들이었다. 임희정은 “팬들이 ‘믿고 기다려 주겠다’는 말을 많이 해줬다”며 “마음만 조급하지 어차피 몸이 따라주지 않아 부담감이 컸다. 팬들의 믿음 덕분에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자신을 믿기 시작한 것도 우승의 원동력이다. 임희정은 “지난해 여러 차례 우승을 놓친 원인이 나 자신을 믿지 않았던 것이었다. 올 시즌에는 컨디션 조절만 신경 쓰면서 최대한 나 자신을 믿었다”고 했다.

몸이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다. 한국여자오픈 때 컨디션이 좋지 않아 진통제를 먹고 대회를 치렀다. 임희정은 “약 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 웬만해서는 잘 먹지 않는데 그때는 진통제를 먹지 않으면 스윙이 되지 않을 정도로 힘들었다”며 “우승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1라운드에 아웃 오브 바운즈(OB)가 난 홀에서 파 세이브를 해 ‘이번 대회는 우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다.

지난달 26일 끝난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뒤 3일간 입원해 치료를 받은 임희정은 올 시즌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임희정은 “올 시즌 시작할 때 목표가 3승이었는데 생각보다 일찍 1승을 거뒀다”며 “지금 흐름대로 간다면 3승과 함께 ‘상금왕’ 타이틀도 노려볼 만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임희정은 현재 누적 상금 4억1317만 원으로 박민지(24·6억3803만 원)에 이어 상금 랭킹 2위다. 올 시즌 KLPGA투어에서 경쟁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임희정과 박민지는 필드 밖에서는 눈빛만 봐도 통할 정도로 친한 사이다. 임희정은 “민지 언니의 무조건 버디를 노리는 ‘닥공’ 플레이를 배우고 싶다”고 했다.

임희정은 올 시즌 남은 대회에서 2승을 더해 KLPGA투어 통산 7승을 달성하면 미국 무대에 도전할 계획이다. 임희정은 “올 시즌 우승하고 싶은 대회에서 3승을 거둔다면 미국에서도 통할 것이라 생각해 7승을 기준으로 잡았다. 다음 우승을 노리는 대회는 8월 열리는 메이저 대회인 한화클래식”이라고 밝혔다.

골프만 생각할 것 같은 임희정도 다른 관심사가 하나 있었다. 바로 ‘사람’이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면 편한 사람들과 만나 수다를 떠는 것이 임희정의 스트레스 해소법이다. 임희정은 “주변에서 제일 편한 사람은 남자친구라고 하는데, 아직 내 연애 성향을 몰라 좀 두렵다”고 했다. 또 “혹시라도 모든 신경이 남자친구에게 쏠릴까 봐 아직은 골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는 일은 하고 싶지 않다”며 “연애는 잠시 미뤄 두려 한다”고 말했다.


임희정은…
△생년월일: 2000년 9월 2일 △키: 161cm △KLPGA투어 데뷔: 2019년 △통산 우승: 5회(2019년 3회, 2021년 1회, 2022년 1회) △수상: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대회 단체전 은메달 △별명: 사막여우(동료 박현경이 “웃는 모습이 비슷하다”고 붙여줬음)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